세계 최대 익룡 발자국 화석 발견

경상북도 군위군의 백악기 상부(백악기 말)에 해당하는 지층(9,000만 년 ~ 1억 1천만 년 전)에서 세계 최대 익룡 발자국 화석이 발견되었다고 합니다. 사실 이 발자국 화석이 발견되기 전에도 우리나라에는 거대한 익룡이 살았을 가능성을 보여주는 발자국 화석이 있었습니다. 그게 바라 한반도의 공룡에 등장했던 익룡의 발자국 화석인 해남이크누스 우항리엔시스(Haenamichnus uhangriensis)입니다. 해남이크누스는 앞발자국이 330mm 길이에 110mm 폭이고, 뒷발자국이 350mm 길이에 105mm에 해당하는 세계 최대 발자국 화석입니다. 그런데 이번에 발견된 것은 앞발자국 화석인데 무려 354mm 길이에 173mm 폭에 해당하는 크기라고 합니다. 우선 사진으로 보세요.
사진의 로마 숫자 Ⅰ, Ⅱ, Ⅲ은 각각 첫 번째, 두 번째, 세 번째 앞발가락 - 사진으로 본다면 오른발 - 에 해당합니다. 익룡 발자국은 특이한 형태라 쉽게 구분이 되는 편입니다. 앞발은 사람의 귀와 비슷한 모습이며, 뒷발은 침팬지 발과 비슷한 모습입니다. 다만, 침팬지 발은 첫 번째 발가락인 엄지 발가락이 다른 4개와 마주 보는 형태지만, 익룡은 다섯 번째 발가락이 다른 네 발가락과 마주 보는 형태입니다. 해남이크누스의 모습은 이렇습니다.

얼마 전에는 프랑스에서 잘 보존된 익룡 보행렬이 발견되기도 했습니다. 이 보행렬은 두 발 - 뒷다리 - 로 착륙한 후 네 발을 이용해 사족보행했음을 보여주며, 날아갈 때 역시 새처럼 두 발로 서서 올라가거나 두 발로 달리면서 이륙했을 것으로 해석합니다.

익룡은 네 발을 이용해 아래 그림과 같은 모습으로 걷습니다. 그렇기에 보행렬은 일반적으로 앞 다리와 뒷 다리가 뭉쳐서 찍히게 됩니다. 해남이크누스 역시 그런 형태입니다.

그렇다면 이번에 발견된 녀석의 크기는 어느 정도일까요? 일반적으로 해남이크누스가 익장이 약 10미터 정도로 추정하며, 이 정도 크기를 보여주는 익룡은 케찰코아틀루스나 두개골 길이가 무려 2.5미터인 하체곱테릭스(Hatzegopteryx)를 포함하는 azhdarchid에 해당할 것으로 추정합니다. 그런데 이번에 발견된 녀석 발자국은 해남이크누스보다 2cm이상 크기 때문에 익장은 10미터를 넘는 거인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이렇게 거대한 익룡 발자국 뿐 아니라 작은 익룡 발자국도 발견되기에 백악기 무렵 우리나라에도 많은 종류의 익룡이 살았음을 보여준다고 할 수 있습니다. 한반도의 공룡에 나오는 익룡처럼 구부정한 자세로 조개를 주워 먹는 녀석이 아닌 작은 공룡을 부리로 잡아 삼키는 거대한 익룡의 모습을 상상해보면 어떻겠습니까?

아무튼, 발자국 화석 뿐 아니라 실질적인 거대한 익룡 화석도 발견되길 기대해봅니다. 그러나 익룡은 워낙 화석화 되어 발견되기 어려운지라 쉽지는 않으리라 생각합니다.

by 꼬깔 | 2009/09/08 02:23 | 화석 이야기 | 트랙백 | 덧글(41)

트랙백 주소 : http://conodont.egloos.com/tb/243340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Allenait at 2009/09/08 02:30
10m가 넘는 거대 익룡이라... 화석이 좀 나왔으면 좋겠군요
Commented by 꼬깔 at 2009/09/08 09:07
Allenait님// 그러게나 말입니다.
Commented by Bronze at 2009/09/08 02:51
익룡은 화석화가 되기 어려운가요?
Commented by 슈타인호프 at 2009/09/08 04:11
주인장님은 아니지만...날아다니는 애들(익룡, 새, 박쥐)은 공통적으로 뼈가 약하답니다. 그래서 화석화가 어렵죠.
Commented by 꼬깔 at 2009/09/08 09:08
Bronze님// 슈타인호프님 말씀처럼 뼈 자체가 약한 것도 있고 날아다니기에 적절한 퇴적층에서 보존되어 화석화되기 어렵다고 합니다.
Commented by 꼬깔 at 2009/09/08 09:08
슈타인호프님// 감사합니다. :)
Commented by venom at 2009/09/08 03:16
우리나라 자체에 골격화석 자체가 적으니 생흔화석이라도 나오면 감지덕지...

-by.venom
Commented by 꼬깔 at 2009/09/08 09:09
venom님// 안타깝지요. 사실 골격화석도 많이 있을 겁니다. 그런데 다른 나라에 비해 이를 발견할 수 있는 인프라가 부족한 것일 겁니다. ㅠ.ㅠ
Commented by 슈타인호프 at 2009/09/08 04:12
영국에서 나온 "오리 잡아먹는 왜가리" 사진을 연상하니 저 정도 크기 익룡이면 사람 정도 크기 동물도 잡아먹을 수 있을 것 같네요^^;;
Commented by 꼬깔 at 2009/09/08 09:09
슈타인호프님// ㅋㅋㅋ 정말 무섭더라고요. :)
Commented by 곰돌이 at 2009/09/08 04:32
와... 크네요.
Commented by 꼬깔 at 2009/09/08 09:09
곰돌이님// 정말 크지요. :)
Commented by 대도서관 at 2009/09/08 05:22
저런게 하늘을 날아다닌다 생각하니 진심으로 무서워지기 시작했습니다.
중생대...무서운 아이!
(랄까, 고생대나 신생대 초기도 만만치 않지만 ㅇ<-<)
Commented by 꼬깔 at 2009/09/08 09:10
대도서관님// 정말 익룡도 무서운 녀석이었을 겁니다. :)
Commented by 새벽안개 at 2009/09/08 07:48
잘봤습니다. 신문기사만 봐서는 앞발인지 뒷발인지도 모르겠다라구요. 덩치가 큰놈이라 큰배를 채우려면 상당량 먹어야 할텐데 무엇을 먹었을까요. 지난번 해설해주신 것처럼 드개골과 부리의 화석이 발견되면 좋을 텐데 말입니다.
Commented by 꼬깔 at 2009/09/08 09:11
새벽안개님// 확실히 신문기사에서는 명확한 설명이 없어 확인하기가 쉽지 않은 것 같더라고요. 일단 발자국만 남긴 녀석들은 어떤 형태인지 알 수가 없어요. ㅠ.ㅠ 관련 화석이 발견되면 뭔가 궁금증이 풀리겠지요. :)
Commented by 아일턴 at 2009/09/08 08:30
마지막 이미지가 임팩트 있군요; 작은 공룡을 통째로 삼키는 익룡이라 ㅎㄷㄷㄷㄷ
그나저나 저 발자국이란거.. 전문가가 아니면 그냥 바위에 있는 굴곡이라고 생각하겠어요ㅋ
Commented by 꼬깔 at 2009/09/08 09:12
아일턴님// 정말 무시무시하지요? :) 저런 녀석이 혹시 티라노사우리드 새끼라도 먹을라치면 :) 그리고 화석은 보고자 하는 사람에게만 보이는 법이라잖습니까? :) 아마 일반인이었다면 저걸 익룡 발자국 화석이라 생각하지 못했을 거 같아요. :)
Commented by 원래부터 at 2009/09/08 09:01
화석이 발견되면 새로운 역사가 써지겠군요.
Commented by 꼬깔 at 2009/09/08 09:12
원래부터님// 그럼요!! :)
Commented by 玉蔚亞育護 at 2009/09/08 11:40
전 삐뚤어졌나봐요ㅜㅜ 처음 이 포스트를 봤을때 '분명 공룡이야기에 있겠지? 그럼 그걸 꼬투리잡아서 꼬깔님을 해코지(?)해야지'라는 악의를 품고 끝까지 읽었는데 결국 화석이야기에 있는 것을 보고는 OTL을 해버렸답니다ㅜㅡ 언제나 꼬깔님께 꼬투리를 잡아 해코지할 생각을 품고있는 저는 과연ㅠㅠ
Commented by 꼬깔 at 2009/09/08 11:51
玉蔚亞育護님// 아하하 :)
Commented by Resi at 2009/09/08 13:25
저 정도 크기의 익룡이 두 발로 달리다 이륙하는 게 가능할까요..?; 워낙 익룡은 절벽에서 바람 타고 난다는 선입견이 박혀 있다 보니 orz
Commented by 꼬깔 at 2009/09/08 17:30
Resi님// 사실 그 부분은 여전히 갑론을박인 듯합니다. 저 역시 뭐라 얘기하기 어렵습니다. ㅠ.ㅠ
Commented by Resi at 2009/09/09 08:35
그렇군요.. ㅎ
Commented by 존다리안 at 2009/09/08 13:47
비행기 대신 타고 다닐 수도 있어 보일 것 같은데 뼈의 강도나 무게가 버텨 줄라나 모르겠네요
Commented by 꼬깔 at 2009/09/08 17:30
존다리안님// 익룡의 뼈구조는 가볍지만 생각보다 강한 편으로 압니다.
Commented by hotdol at 2009/09/08 19:31
두 발로 뛰어 날았다는 주장은 뒷발자국만 남은 생흔화석이 나와야 입증이 되겠네요. 그것도 가급적 갈수록 보폭이 넓어지는 화석이어야겠죠. 그런데, 사실 익룡이 절벽에서 뛰어야만 날 수 있을 정도로 적응력 없는 생물이었다면 그 긴 시간 살아남았을 것 같지는 않아요.
Commented by 꼬깔 at 2009/09/08 23:31
hotdol님// 사실 프랑스의 익룡 보행렬로부터 실질적으로 2발로 달려 '이륙'하는 것이라 생각한다네요. 사실 네발로 엉거주춤하게 달리며 나는 모습은 별로인 거 같아요. :)
Commented by 구이 at 2009/09/08 19:53
익룡 스케일 그림에서 윗님처럼 새끼오리 잡아목는 애가리가 생각나...코끼리도 집어삼킬 것 같단 망상을...
Commented by 꼬깔 at 2009/09/08 23:30
구이님// :)
Commented by 구이 at 2009/09/08 19:56
그나저나 Nyctosaurus는 여러 그림에서 앞발이 없는 형태로 표현되는데요..(머리 뒤의 거대 골즐은 둘째치구요..)...앞발이 발견이 안 된 건지 없는 건지 궁금하네요...


전...왠지 Anhanguera가 좋더라구요ㅋㅋㅋ
Commented by 꼬깔 at 2009/09/08 23:30
구이님// 닉토사우루스 그림에서 앞발이 없다는 것이 무슨 말씀이신지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ㅠ.ㅠ
Commented by 트로오돈 at 2009/09/08 23:37
닉토사우루스는 날개를 지지하는 발가락을 제외한 나머지 발가락이 다 없다는데 그 얘기인듯;;
Commented by 온한승 at 2009/09/08 22:42
익룡이...너클워킹을 하나요???('너클' 이라고 하기엔 좀 특이하지만;;)
Commented by 꼬깔 at 2009/09/08 23:29
온한승님// 너클 보행은 아닙니다. 100미터 출발자세를 해보세요. 그 때 두 손의 모습과 같은 형태인 듯합니다. 네번째 손가락은 비막으로 말미암아 보행에 쓰이지 않고 나머지 세 손가락 - 우리로 친다면 엄지, 검지, 중지 - 만 보행에 쓰는 형태입니다.
Commented by 트로오돈 at 2009/09/08 23:38
우리나라에서 발견된 대형 익룡의 치아가 남미의 케아라닥틸루스나 오르니토케이루스랑 비슷하다고 하는데 어쩌면 대형 아즈다르코이드가 아니라 오르니토케이리드 익룡일 가능성도 있을듯;;
Commented by 꼬깔 at 2009/09/09 21:24
트로오돈님// 말씀처럼 그런 면도 있긴한데, 일반적으로 저렇게 거대한 발자국을 남길 수 있는 익룡은 현재로선 아즈다르키드 정도라고 하더군요. 외국 학자들도 대개 해남이크누스를 아즈다르키드의 것으로 추정하는 듯해요.
Commented by 구이 at 2009/09/09 21:10
트로오돈님 말씀처럼 넷째 앞발가락을 제외한 1,2,3번 발가락이 없어보인다구요...;;
Commented by 꼬깔 at 2009/09/09 21:23
구이님// 아... 그 말씀이시군요? :) 닉토사우루스는 2차적으로 3개의 앞발가락과 4번째 발가락의 끝마디가 퇴화되었다고 합니다. 이는 생활 습성과 관련이 있다고 하네요.
Commented by 구이 at 2009/09/14 21:42
혹시 익룡 날개 앞쪽에 있는 Pteroid라는 뼈에 대해서 가르쳐 주실 수 있으신지요..??
그 뼈가 어떤 그림에선 접혀만 있는 것 같고 어떤 그림에선 그 뼈가 펼쳐져서 보행용 앞발가락 바로 앞까지
propatagium을 형성하는 그림도 있고 해서 헷갈리는데 영어가 안되서 외국 사이트를 뒤져도 모르겠네요...ㅠㅠ;; 두 그림 다 날개 앞의 propatagium을 지지하는 것 같긴 한데 pteroid가 일자로 펴지면 양력 발생이 높아져서 잘 날수 있다고도 하고..펴진 화석은 찾아볼 수도 없고 말이죠...아...뭔가 횡설수설 하네요..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