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많은 공룡이 목이 젖혀진 채 죽었을까?

왜 많은 공룡이 고개를 뒤로 젖히고 입을 벌리고 몸이 뒤틀린 고통스런 자세로 죽었을까? 이런 의문을 지는 분이 많으리라 생각합니다. 실제 많은 공룡 화석이 목이 뒤로 젖혀진 채 입을 벌리고 몸이 뒤틀려 발견되곤 합니다. 아마도 대표적인 화석이 바로 최초의 깃털공룡인 Sinosauropteryx라 생각합니다.

Sinosauropteryx
(출처 :
http://rationalrevolution.net/images/sinosauropteryx.jpg)

그리고 유명한 시조새 역시 같은 자세로 화석화되었습니다. 목은 뒤로 젖혀졌고, 입은 벌어졌으며, 꼬리가 등쪽으로 당겨진 자세입니다. 실제 이런 자세로 발견된 화석은 꽤 많습니다.
Struthiomimus
(출처 :
http://rainbow.ldeo.columbia.edu/courses/v1001/gallimimus.ph.gif)

이런 자세는 공룡멸종설 중 1억 2천만 년 전 속씨식물로 식물상이 바뀌면서 등장한 알칼로이드로 말미암은 것이라는 주장이 있었습니다. 알칼로이드 중 약간은 중추신경 흥분제로 작용할 수 있었고 점차 체내에 축적되면서 고통스런 죽음을 맞이했다는 주장입니다. 즉, 중추신경 흥분제의 독으로 말미암아 신경계가 파괴되어 경련이 발생했고 목과 등 근육을 수축시켜 경직된 상태가 나타났다는 겁니다. 특히 작고 민첩한 코일루로사우리아(Coelurosauria)에서 많이 발견되며, 이는 독 때문에 경련을 일으켜 몸부림 치다 죽었기 때문이란 설명입니다. 그리고 이런 설명이 정설이었습니다. 그러나...

이런 자세는 속씨식물이 등장하기 이전에 살았던 콤프소그나투스(Compsognathus)에서도 발견되며, 역시 쥐라기 공룡이며 용각류인 카마라사우루스(Camarasaurus)에서도 나타납니다. 이는 속씨식물의 알칼로이드 독살설에 대한 반론이 되었고, 이후 보다 간결한 설명이 등장했고, 그게 바로 '사후강직(rigor mortis)'에 의한 것이란 주장입니다. 즉, 공룡이 죽은 후 긴 목이 인대와 꼬리의 건등이 건조되면서 수축되었고, 이런 것이 머리를 뒤로 당겼다는 설명입니다. 또한, 죽은 후 화석화되는 과정에서 강물에 의해 운반되면서 저런 자세가 나왔다는 주장도 있습니다.
(출처 : http://www.luisrey.ndtilda.co.uk/jpegs/256col/sinose.jpg)

그런데 최근(Faux et al., 2007) 공룡이 화산활동으로 말미암아 고통스럽게 질식사하는 과정에서 나타난 자세라는 주장이 대두되었습니다. 즉, 독성 물질에 의해 중추신경에 손상이 생기거나 질식에 의한 발작때문이라는 겁니다. 이는 알칼로이드에 의한 것과 맥을 같이 합니다.

어떤 것이 정설인지는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문제는 이런 자세로 죽은 공룡이 광범위하게 발견된다는 점입니다. 만약 이런 자세로 죽은 공룡이 발견된 장소의 당시 환경 등을 추정할 수 있다면 보다 합리적인 결론을 내릴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by 꼬깔 | 2009/09/25 10:36 | 공룡 이야기 | 트랙백(1) | 덧글(74)

트랙백 주소 : http://conodont.egloos.com/tb/2444639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앞산꼭지 at 2009/09/25 13:17

제목 : 공룡에 ‘미친’ 아들에 대한 보고서 - 아이들은 왜..
▲ 공룡놀이에 신이 난 첫째 녀석 승준이 '호기심의 왕' 아이들 첫째 승준이는 5살이 되면서부터 부쩍 호기심이 많이 생겼다. 물론 그 전에도 그랬지만 올해 들어서 더 심한(?) 것 같다. 보이는 모든 것이 신기하고 궁금하고 한 모양이다. 이건 뭐야, 저건 왜 그래, 제는 왜 저래 등등 일일이 다 답을 해주기 귀찮을 정도로 물어댄다. 그런 녀석을 따라 그것이 무슨 의민지도 모르는 둘째까지 가세해서 물어대는 통에, 집안은 언제나 조용할 날이 없다.......more

Commented by 아브공군 at 2009/09/25 10:40
둘 다 일수도 있죠, 어느것은 진짜 화학물질에 의한 것이고, 어느것은 사후 강직, 아니면 두 경우가 모두 복합적으로 발생한 결과일수도요.
Commented by 꼬깔 at 2009/09/25 20:31
아브공군님// 그럴 수도 있을 거 같긴 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사후강직에 무게를 두지만요.
Commented by Frey at 2009/09/25 10:46
개인적으로는 사후강직쪽에 무게를 두고 있었습니다. 아무래도 광범위하게 발견되다 보니...

조류를 가지고 실험을 해보면 금방 결과가 나오지 않을까 싶네요.
Commented by 꼬깔 at 2009/09/25 10:51
Frey님// 저 역시 사후강직 쪽이 더 타당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미 포스트에 쓴 것처럼 광범위하게 발견되니 말입니다. 만약 화산재에 의한 것이라면 국지적인 부분에서만 이런 화석이 나와야 할테니까요.
Commented by 엘레시엘 at 2009/09/25 10:50
포스팅 제목 보면서부터 '목이 기니까 그 목을 유지하기 위한 근육이 죽고 나서 경직 - 수축을 일으켜 그렇게 된거 아닌가' 라고 생각했습니다 -_-a 저정도 긴 목에 머리가 달려있으니 목 아랫쪽보단 윗쪽에 강한 근육이 많이 있을테니까요. 왜, 인간도 손 같은 부분은 바깥과 안쪽의 근육 분포가 달라서 사망하고 나면 어느 정도 손가락이 안쪽으로 굽어버리잖습니까.

저런 자세의 화석이 나오는 곳이 광범위하다면, 모조리 다 화산으로 인한 질식사나 알칼로이드 독살이라고 보긴 어렵지 않을까요.
Commented by 꼬깔 at 2009/09/25 20:32
엘레시엘님// 말씀처럼 아무래도 가스 등에 의한 것은 다소...
Commented by 오스테 at 2009/09/25 10:51
사후강직 쪽이 그럴싸하긴 한데…

전 스티븐 시걸사우르스의 활동 쪽에 겁니다.
Commented by 꼬깔 at 2009/09/25 20:32
오스테님// :)
Commented by The Nerd at 2009/09/25 10:59
화산가스 질식은 물론 가능성이야 있지만 좀 특수한 경우라 일반적인 원인이라고 보기에는 힘들 듯 하네요.
역시 저도 사후경직 쪽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Commented by 꼬깔 at 2009/09/25 20:32
Lee님// :)
Commented by 위장효과 at 2009/09/25 11:15
신전장이라든가 굴장과 같은 장례풍속으로 공룡들 사이에서는 과신전장이 유행...(퍽!!!)

저도 사후경직쪽에 가능성을 더 주고 싶습니다.
Commented by 꼬깔 at 2009/09/25 20:32
위장효과님// 하하하 :)
Commented by Allenait at 2009/09/25 11:17
역시 사후강직 쪽이 가능성이 있는것 같군요. 화산재나 알칼로이드라고 보기에는 너무 광범위합니다
Commented by 꼬깔 at 2009/09/25 20:32
Allenait님// 저 역시 그렇게 생각합니다.
Commented by Dr Yeo at 2009/09/25 11:22
제일 위의 사진은 그냥 고이 죽은 것 같지 않군요. 불의 심판에 의한 재앙을 피하여 달려가다 돌에 걸려 넘어져 목이 부러지고 다리가 위로 제쳐진 모습 같지 않는가요? 뒷다리의 모습이 너무나 인상적이군요. 귀한 자료에 감사를 드립니다.
Commented by 엘레시엘 at 2009/09/25 11:23
굉장한 상상력이군요.
과학밸리보다는 창작밸리에서 판타지 소설을 써보시는게 어떨지 추천해드립니다.
Commented by 운향목 at 2009/09/25 19:42
믿습니다
Commented by Dr Yeo at 2009/09/25 11:31
이곳에도 유익한 자료들이 많을 것 같습니다. 저도 공룡에 대하여 굉장히 관심이 많거든요.
Commented by rumic71 at 2009/09/25 11:41
지대가 변하면서 뒤틀렸을 가능성도 미약하게나마...
Commented by 꼬깔 at 2009/09/25 20:33
rumic71님// :)
Commented by Frey at 2009/09/25 11:45
궁금해서 찾아보았는데 재미있는 사진이 있네요.

http://newsimg.bbc.co.uk/media/images/41340000/jpg/_41340286_ostrich_ap416.jpg

타조 시체의 사진입니다. 목이 뒤로 젖혀진 모습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사인은 딱히 나와있지는 않은데, 조류독감일 가능성이 높네요.
Commented by Frey at 2009/09/25 11:47
http://i172.photobucket.com/albums/w39/Saleos1/Deadostrich.jpg 한 장 더. 여기에는 사인은 없네요. 타조 등의 목이 긴 조류에서는 흔한 현상인 것처럼 보입니다.
Commented by 꿀꿀이 at 2009/09/25 11:59
헐 일목요연하군요. 완전히 뒤로 젖혀지네요... 목이 긴 조류들 무서비
Commented by 꼬깔 at 2009/09/25 20:33
Frey님// 재밌네요. :)
Commented by 네비아찌 at 2009/09/25 11:47
소설 "주라기 공원"에서도 이 이야기가 언급된 걸 본 기억이 나는데요~~~
저도 사후 강직에 한표입니다.
Commented by 漁夫 at 2009/09/25 12:54
쥬라기 공원 주인공 학자(이름이 기억..)가 사후강직 설을 제기하여 논쟁에 마침표를 찍었다는 언급이 나옵니다. 저도 이런 '자연적 원인'을 지지합니다. ^^;;
Commented by 꼬깔 at 2009/09/25 20:33
네비아찌님// 쥐라기공원 1에서 그랬지요. :) 벨로키랍토르 화석을 보면서요. :)
Commented by 꼬깔 at 2009/09/25 20:34
어부님// 그랜트 박사였던 거 같아요. :)
Commented by Ya펭귄 at 2009/09/25 11:59
일단 거위 몇 마리를 썰어보고 시작하는....
Commented by 꼬깔 at 2009/09/25 20:34
Ya펭귄님// :)
Commented by Ha-1 at 2009/09/25 12:01
저도 시걸에 한표!
Commented by 꼬깔 at 2009/09/25 20:34
Ha-1님// 하하하
Commented by 새벽안개 at 2009/09/25 12:20
공룡이 죽으면 저절로 목이 등쪽으로 오그라지고, 꼬리도 등쪽으로 오그라진다는 이야기를 이융남 박사님 책에서 봤습니다. 얼핏봐서 왜 그런지 이유는 잘기억나지 않습니다.
Commented by 꼬깔 at 2009/09/25 20:34
새벽안개님// 사후강직과 관련한 말씀을 하셨을 겁니다. :)
Commented by 그게아니고 at 2009/09/25 12:37
타임머신을 타고 연구진이 파견된 겁니다. 그런데 우연히 연구팀에 합류하게 된 요리사가 한 명 있었죠.
그리고 그는 인류의 조상들과 연구진을 구하기 위해 홀로 외로운 싸움을 시작했던 겁니다.

얼마뒤 공룡은 멸망했습니다. 운석이나 나무열매 따위가 원인은 아니었던거죠.
Commented by 꼬깔 at 2009/09/25 20:34
:)
Commented by 실피드 at 2009/09/25 12:45
.... 아니 왜 다들 시걸 형님을 자꾸 의심하시는지.. 그런 분 아닙니다. 오해이십니다. -_-;

공룡을 연구하는 법의학팀이라는 느낌이! CSI 공룡수사대!
꼬깔 반장님!
Commented by 꼬깔 at 2009/09/25 20:35
실피드님// 하하하
Commented at 2009/09/25 12:58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꼬깔 at 2009/09/25 20:35
비공개님// 그렇다고 하는데 진심이...
Commented by 앞산꼭지 at 2009/09/25 13:14
앗, 공룡이다.
공룡을 주제로 한 이런 멋진 블로그가 있었는지는 예전에 미쳐 몰랐네요....ㅎㅎ.
재미난 이야기 잘 들었습니다.

독특한 가설과 여러 주장들이 다 일리가 있어 보이고,
정말 궁금해지는 대목이네요.
발견되는 많은 화석들이 저런 자세를 취하고 있다는 것은
뭔가 특별할 당시 환경 때문이란 생각은 논리적으로 보입니다.

하여간 1억만년이 더 된 이 지구상의 주인인 공룡은
여러가지로 신비하고 놀라운 생명체임엔 틀림이 없습니다.

그리고 요즘 제 5살 난 아들 녀석이 거의 공룡에 미쳐 있어서,
이 포스팅이 눈에 확 들어오는군요.
공룡에 미친 녀석에게 보여줄 것들이
이곳에 많은 듯해서 더욱 반갑습니다.
앞으로 아이놈과 함께 자주 방문해야겠습니다....ㅎㅎ.

감사의 뜻으로 "공룡에 미친 아이에 관한 보고서"란 글을 트랙백으로 붙여봅니다.
Commented by 꼬깔 at 2009/09/25 20:35
앞산꼬지님// 반갑습니다. :)
Commented by 시릴르 at 2009/09/25 13:16
사실 유전자레벨에서 죽을때가 되면 목을 뒤로 젖히는 곡예를 하도록 설계되어 있는겁니다(그럴리가;;;)

독살당했다고 생각하면 좀더 괴상하게 뒤틀려있어야할것 같아서 사후경직에 한표던집니다(투표가 아니야!)
Commented by 꼬깔 at 2009/09/25 20:36
시릴르님// 하하하
Commented by Dr Yeo at 2009/09/25 13:16
사후 강직이라면 죽은 모습 그대로 강직되는 것인데, 죽을 때, 목을 오른쪽으로 틀고 죽을수도 있고, 목을 묀쪽으로 틀고 죽을수도 있고, 목을 밑으로 제끼고 죽을수도 있습니다. 목을 밑으로 제끼고 발을 쳐다보고 죽었다면 사후강직은 목이 밑으로 제낀채 굳게 되죠. 따라서 저는 단순한 사후 강직이라 생각되지 않습니다. 죽더라도 목을 뒤로 제낀채 죽었기 때문에 목을 뒤로 제낀 채 굳어진거죠. 그러면 목을 뒤로 제끼게 된 것은 죽기 직전이었다는 말인데, 그것은 유황 재와 유독 가스에 의한 질식사로 여겨집니다. 이러한 현상이 지구 어는 한 곳이 아니라 지구 곳곳에서 발견된다고 한다면, 공룡이 뭔가 하나님께 죄를 지어도 전체가 멸망당할 수 밖에없는 큰 죄를 지었는가 봐요. 그러니 지구 곳곳에서 공룡이 불의 심판을 받았죠. 공룡이 불의 심판에서 헤어나오지를 못했는가봐요. 그러니 지구 곳곳에서 목을 뒤로 제치고 죽어 사후 강직이 일어난 공룡이 발견되는거죠.
Commented by Frey at 2009/09/25 14:09
사후강직이란 죽은 후 근육이 경화되는 것으로, 이 과정에서는 근육이 수축될 수 있습니다. 이 경우에 사후강직이 일어났다고 말하는 것은 사후 근육이 수축되는 과정에서 자세가 변형되는 것을 말합니다 -_-;
Commented by 마노 at 2009/09/25 16:15
아아아아......ㅠㅠ, 창작은 창작으로, 과학은 과학으로
Commented by 오인사격 at 2009/10/09 12:29
소이탄에 타죽은 시체치고 등이 굽은 시체가 없던대;; (파충류나 포유류나;;)
Commented by 외계인 at 2009/09/25 14:00
제가그랬어요
Commented by Dr Yeo at 2009/09/25 14:33
사후 강직이란 시체경직,시강(Postmortem Rigidity, Rigor Mortis)라고 하죠. 사망후 근육의 이완 시기가 지나면 일정한 시간 후에 근육의 강직이 일어나 관절의 굴곡이 곤란해지고 각 관절은 사망시의 체위대로 고정된다고 합니다. 또 사망직전에 극도의 스트레스 상태에서 근육에 강한 힘을 주고 사망하는 경우에는 그 때 주어진 힘, 즉 근육의 수축이 그대로 강직으로 변한다 하고 이를 시련 또는 즉시성 시체경직 cadaveric spasm이라고도 합니다(문국진, 최신법의학, p43, 일조각,1995). 물론 죽은 후 근육의 수분이 빠져나감으로 말라 근육이 빼빼해질수는 있겠지요. 그러나 죽은 후에는 근육이 뻗뻗해지면서 관절이 굳어지는 것이지 근육의 수축이 와서 관절이 굽어지지는 않습니다. 따라서 사후 근육 수축에 의한 자세 변형은 발생하지 않습니다. 단지 죽기 직전에 근육이 수축되는 것이죠. 따라서 사후 강직은 맞겠으나 사후 근육 수축은 아닙니다. Dr.Yeo
Commented by venom at 2009/09/25 16:19
저도 조심스레 한 요리사가 저질렀다는 것에 손을....[어?!]

-by.venom
Commented by 꼬깔 at 2009/09/25 20:36
venom님// 하하하 :)
Commented by 고르헥스 at 2009/09/25 16:46
사후강직에 한표 던집니다.
식물의 독이나 유독가스때문이라면 좀........
뭐랄까,
어렸을때 꿨던 환상이 망가지는건 상관없고

식물의 독이나 유독가스가 사인이라면
뭔가 어색한게 있는거같은데
그게 뭔지를 모르겠습니다.
Commented by 꼬깔 at 2009/09/25 20:36
고르헥스님// :)
Commented by Dr Yeo at 2009/09/25 17:31
사후 강직이란 죽을 때의 모습 그대로 굳어진다는 뜻입니다. 죽은 후 근육이 수축되어 목이나 팔다리가 오그라든다는 것은 아닙니다. 죽은 후에는 죽은 모습 그대로 굳어지는 것입니다. 따라서 죽기 직전에 목이 뒤로 휘어졌다는 것이 맞습니다. Dr. Yeo
Commented by 트로오돈 at 2009/09/25 18:29
Prehistoric park에서는 메이 롱의 자세가 취침자세가 아닌 이산화탄소에 질식한 자세라고 하더군요 ㅎ

P.S.:Dr Yeo님~ 여기서 노시지 마시고 딴데가서 노세요~
Commented by 꼬깔 at 2009/09/25 20:37
트로오돈님// :) 이산화탄소에 의한 질식사요? 재밌군요. :)
Commented by 구이 at 2009/09/28 19:51
그거...자다가 이산화탄소에 질식한 것이라 들었는데요.....;?
Commented by 맞아맞아 at 2009/09/25 19:15
저도 이산화탄소에 질식한 자세에 동의합니다. 죽기 전에 질식하였고 그래서 목이 뒤로 제쳐졌고, 그후 사망하여 그대로 굳어버린거죠 뭐. 그러면 죽기전에 공룡들에게 큰 재앙이 있었다는 얘긴데.. 큰 재앙으로 전세계 공룡이 한꺼번에 몰살해버린거죠 뭐. 그리고 그대로 뻗뻗해진거죠 뭐.
Commented by Vendetta at 2009/09/25 19:18
사후 강직에 무게가 실리는 것 같은데, 포유류와 파충류는 근육구조가 다를지 모르겠지만 기린이 죽은 후 사후 강직이 되면 목이 뒤로 젖혀져있을까요?

만일 그렇다면 좋은 예가 될 수 있겠네요.
Commented by 맞아맞아 at 2009/09/25 19:25
한번 실험해 보세요. 죽고 나면 목이 뒤로 젖혀지나.. 죽고 나서 목이 뒤로 젖혀지면 그것은 죽은 것이 아니라 산것이죠. 왜냐하면 신경이, 근육이 반응을 하니까요.

죽기 전 아직 살아있을 때, 목이 뒤로도 젖혀지고 하는 것이죠.
Commented by 구이 at 2009/09/25 21:56
저도 사후 강직에 한 표요~~ 솔직히 질식이라면 사후 강직보다 더 다양한 자세로 발견될 수 있잖아요..?
물론 화석이 되려면 급속하게 매몰되어야 한다지만 건기에 빠짝 마른 시체일수도....있으니까요..
'Big al'이란 닉네임을 가진 알로사우루스도 그런 경우라고 들었어요...
Commented by 꼬깔 at 2009/09/25 22:00
구이님// 심하게 뒤틀린 알레르토사우루스도 있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
Commented at 2009/09/25 21:58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꼬깔 at 2009/09/25 22:00
비공개님// 하하하 :) 놀라운 일입니다. :)
Commented by 마노 at 2009/09/25 23:45
와우~ 다음뷰에도 올라오셨네요. 다음에서 보니 또 새롭네 ㅎㅎ
Commented by 꼬깔 at 2009/09/28 20:20
마노님// 하하하 :) 그러게나 말입니다. 저도 놀랐습니다. :)
Commented by Map the Soul at 2009/09/26 00:07
아 저도 그게 궁금하였는데.. 그런데 윗분들 덧글은 뭔가요?;
Commented by 꼬깔 at 2009/09/28 20:19
메가랍토르님// :)
Commented by 유머나라 at 2009/09/26 00:40
아하~ 그런 가설도 있나 보네요.
화석연구란 것이 정말 신기해요.
Commented by 꼬깔 at 2009/09/28 20:19
유머나라님// :)
Commented by 온한승 at 2009/09/27 16:32
저것도 공룡과 새와의 연관성을 암시하는 증거가 될 수 있겠는데요. 참새도 비둘기도 죽으면 다 저런자세를 하고 죽으니....
Commented by 꼬깔 at 2009/09/28 20:19
온한승님// 그럴 것 같습니다.
Commented by 함장 at 2011/10/22 09:31
지나가다 들렀습니다

노아의 홍수때 화산 폭발하면서 날아오는 파편인지 뭔지에 맞아 저런 자세로 죽었다는 양반들이 있으리라

생각했는데 아니나 다를까 여기도 그런 사람 있네요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