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킨스의 신작과 제2의 뇌

으이그 으이그 으이그~

Wedel 박사와 디스커버리 채널 관련한 글에 이렇게님의 댓글이 있었습니다.
저도 아직 읽지 않은 부분인지라 부랴부랴 확인해봤습니다. 그랬더니 이런 내용이 나옵니다.

It is a little known fact some dinosaurs had a ganglion in the pelvis, which was a so large (at least relative to the brain in the head) as almost to deserve the title of second brain.

확실히 도킨스의 책 지상 최대의 쇼(The Greatest Show On Earth)에도 이를 신경절로 써놓았더군요. 사실 우리나라 책 중 장순근 박사님의 '망치를 든 지질학자'란 책에도 제 2의 뇌가 아닌 거대한 신경절로 표현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런 생각은 1980년대까지의 생각이라 할 수 있습니다. 1990년대 미국 고생물학자 Emily Buchholtz 박사는 현생 조류와 악어류의 골반 부분을 조사해 골반 부근에 거대한 공간이 있고 여기에 글리코겐체(glycogen body)가 있음을 확인했다고 합니다. 이는 스테고사우루스와 일부 용각류에서 나타나는 특징이기도 한 것이지요. 즉, 이 부분은 글리코겐을 보관하는 장소이며, 아직 명확한 기능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 없다고 합니다.

장순근 박사님이니 도킨스처럼 공룡을 전공하지 않은 분이 이런 부분에 대해 명확하게 알 수 없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한 일이라 할 수 있습니다. 실제 도킨스는 이 부분을 각주로 설명했고 본문에 들어간 내용은 아니었습니다. 그리고 트랙백한 글에도 나와 있는 것처럼 Wedel 박사 역시 신경절이 아닌 글리코겐체와 관련한 언급을 합니다. 또한, 스테고사우루스의 '제2의 뇌'와 관련한 얘기는 인구에 회자하여 여전히 웹 상을 떠돌고 생각보다 많은 책 - 흥미 위주의 책 - 에 자신의 유전자(응?)를 퍼뜨리고 있으니까요.

오늘 쯤 도킨스의 신간 지상 최대의 쇼가 올 텐데 기다려집니다. 아무래도 원서는 읽는데 시간이 '너무' 걸려요. ㅠ.ㅠ (다 읽지 못 했다는 얘깁니다. ㅠ.ㅠ)

Refs
1. Richard Dawkins (2009) The Greatest Show On Earth : The Evidence For Evolution, Bantam press. p 306.
2.
Thomas R. Holtz, Jr. (2007) Dinosaurs: The Most Complete, Up-to-Date Encyclopedia for Dinosaur Lovers of All Ages, Random House Books. p. 228.
3. 장순근 (2001) 망치를 든 지질학자, 가람기획. p. 24
4. Wikipedia - http://en.wikipedia.org/wiki/Stegosaurus

by 꼬깔 | 2009/12/21 09:40 | 공룡 이야기 | 트랙백 | 덧글(13)

트랙백 주소 : http://conodont.egloos.com/tb/2498775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궁상각치우 at 2009/12/21 09:46
원서를 읽으실 생각이군요_ㅠ 전 그냥 한글판으로ㅠㅜ
Commented by 꼬깔 at 2009/12/21 09:49
궁상각치우님// 아닙니다. 한글판이 오늘 오니 이제 원서는 내용이 이상한 부분만 참고하는 레퍼런스가 되는 (야...)
Commented by 네비아찌 at 2009/12/21 10:52
저도 스테고사우루스의 "제2의 뇌" 가설에 대해서 들은 적이 있는데, 역시 글리코겐체라는 새 이론이 더 타당하겠네요. 오늘도 하나 배우고 갑니다~
Commented by 꼬깔 at 2009/12/21 12:05
네비아찌님// :)
Commented by Allenait at 2009/12/21 11:18
글리코겐체가 몸 속에 따로 있다라. 이거 희한하군요
Commented by 꼬깔 at 2009/12/21 12:05
Allenait님// 왜 있는지 정확한 기능이 뭔지 아직 모르는가 봅니다. 생물학자들이 밝혀낼 부분이 아닌가 싶기도 하고요. 재밌는 것은 지배파충류인 새와 악어에 있다는 것!!
Commented by 늑대별 at 2009/12/21 11:53
그러니까 원서는 이미 읽으셨다는....대단하십니다..^^ 저도 저 책 주문해야 하는데...
Commented by 꼬깔 at 2009/12/21 12:04
늑대별님// 네버지요. :) 군데군데 관심 있는 부분만 발췌해서 읽기 신공을 발휘했다는... ㅠ.ㅠ 저걸 언제 다 읽습니까? ㅠ.ㅠ 원서 자체도 꽤 두꺼운데 번역본은 확인해보니 600쪽이 넘던데요? ㅠ.ㅠ
Commented by 위장효과 at 2009/12/21 12:00
요즘 원서는 전공책 이외에는 돌아보지도 않는...
Commented by 꼬깔 at 2009/12/21 12:05
위장효과님// 흑... 저도 그렇지요 뭐...
Commented by 소드피시 at 2009/12/22 00:45
새와 악어에 있는 기관이지만 기능은 밝혀진 게 없는 건가요?
Commented by 꼬깔 at 2009/12/22 10:11
소드피시님// 그런 듯합니다. 조만간 밝혀지겠지요. :)
Commented by 다크랩터 at 2010/04/03 23:25
읽어 봤더니 상당히 흥미로운 게 푸이킬라가 바다에 살지 않고 민물에 살았다는게 참 신기했습니다
여려모로 암튼 재미있는 책이었습니다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