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테고사우루스는 수생 파충류였다!!

예전에 스테고사우루스 골판의 기능이란 글을 올렸습니다. 사실 스테고사우루스의 골판 기능과 관련한 여러 가지 의견이 있었답니다. 20세기를 주름잡았던 의견은 역시 체온 조절용이란 것이었지요. 그리고 21세기 현재 주된 것은 과시용(위협용) 내지는 종 내 경쟁, 종 구별을 위한 표식 정도의 의견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공룡과 인간이 공존했다는 것을 굳게 믿으시는 분들께서 좋아하실 가설이 하나 있답니다. 그건 바로 스테고사우루스가 수생에 적응했다는 가설입니다!!! 이 놀라운 가설에 대해 살펴볼 시간이 되었습니다.

사실 스테고사우루스는 수생 파충류였습니다. 그리고 화석으로는 흔적이 남지 않았지만, 물갈퀴가 있었을 가능성이 크다는 겁니다. 실제 스테고사우루스의 골판은 사실 등지느러미의 집합체였던 겁니다!! 물론 천적으로부터 안전한 위치에서는 여유롭게 유영하면서 골판을 '돛'으로 이용했을 가능성이 크답니다. 그리고 인간들은 이 스테고사우루스를 포획해 일찍이 공룡 수상 스키를 탔던 겁니다.

학자들은 골치가 아파졌습니다. 본래 공룡의 정의가 육상에 살던 파충류였는데, 스테고사우루스의 등장으로 말미암아 Dinosauria 중 일부는 바다로 나가 진화했을 가능성이 생겼으니 말입니다. 아니면 스테고사우루스를 공룡이 아닌 해양 파충류의 새로운 분기군으로 분류해야 할는지도 모릅니다. 아무튼, 골치 아파진 것은 사실이지만 인간과 공룡이 공존했다는 결정적인 '증거'가 될 수 있는 겁니다. 또한, 이와 관련한 중대한 증거가 발견되었고, 얼마 전 골판이 큰 새로운 스테고사우루스의 화석이 발견되었고 그 학명은...
Stegosaurus nakabosei였다고 합니다.

P.S.) 아침 진지 드셨지요?
P.S.2) 이 정도면 창조주의 주장의 글이나 라엘리안에 밀리지 않을 것이라 생각(...)
 ▶ 공룡은 인간과 공존했고, 인류는 일찌감치 수상 스키를 즐겼다는
(출처 :
http://deadhomersociety.files.wordpress.com/2009/04/fkw6-stegosaurus1.png)

by 꼬깔 | 2009/12/21 10:39 | 공룡 牛's개 | 트랙백 | 덧글(12)

트랙백 주소 : http://conodont.egloos.com/tb/2498790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아브공군 at 2009/12/21 11:02
낚아보세~
Commented by 꼬깔 at 2009/12/21 12:13
아브공군님// ㅋㅋ
Commented by Allenait at 2009/12/21 11:19
아. 그렇다면 아까의 글리코겐체는 물 위에 뜨기 위한 특별한 신체기관이었군요!(...??)
Commented by 꼬깔 at 2009/12/21 12:13
Allenait님// ㅋㅋㅋ
Commented by Fedaykin at 2009/12/21 11:39
네시는 심슨이 숨겨놓은 스테고사우르스였군요. ㄲㄲㄲ
Commented by 꼬깔 at 2009/12/21 12:14
Fedaykin님// 너무 많은 것을 알면 아이리스가 가만 두지 않는...
Commented by 다복솔군 at 2009/12/21 11:39
나가보세이로 읽은 저로서는 k는 두개로 하는게 좋지 않나 싶습니다 ㅋㅋ
Commented by 꼬깔 at 2009/12/21 12:14
다복솔군님// 아하하~ 사실 중의적입니다. '바다로 나가보세'와 '낚아보세', 그리고 명명자 이름이 Nakabose인 겁니다. :)
Commented by 위장효과 at 2009/12/21 11:41
글리코겐체를 수중호흡에 이용했다는데 한 표!!!!!!!! (죽을래?)
Commented by 꼬깔 at 2009/12/21 12:15
위장효과님// 엇!! 참신한데요? :) ㅋㅋㅋ
Commented by 구이 at 2009/12/21 17:56
진지한 글인 줄 알고 들어왔지만.....OTL;;
Commented by 꼬깔 at 2009/12/21 22:46
구이님// 어머머 진지 드셨어요? :)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