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를 닮은 알바레즈사우로이드 Haplocheirus!!

조지 워싱턴 대학교의 Jonah Choiniere 팀이 원시적인 알바레즈사우로이드인 Haplocheirus sollers를 명명했습니다. 본래 알바레즈사우리드 - 유명한 모노니쿠스가 포함됩니다. - 는 분류 위치를 놓고 논란이 많았던 공룡입니다. 한동안 날지 못하는 원시 조류란 의견이 우세하기도 했지요.그런데 이번에 명명한 하플로케이루스는 모든 알바레즈사우리드보다 6,300만 년 빠른 시기인 약 1억 6,000만 년 전의 공룡입니다. 이는 시조새보다도 1,500만 년 빠른 시기입니다. 재밌는 것은 외형과 손목 (앞다리 발목) 뼈 융합, 그리고 느슨한 두개 결합 등의 특징을 새와 공유한다는 점입니다.

이 연구를 통해 알바레즈사우리드가 쥐라기말 새와 분지된 공룡으로 새와 평행한 진화 과정을 거쳤을 것이란 결론을 내렸다고 합니다. 일종의 평행진화라 할 수 있겠지요. 즉, 같은 niche에서 서로 닮은 형태를 지녔다고나 할까요?

오늘 하루 2건의 공룡관련 뉴스가 떴네요. :) 게다가 하나는 Nature, 하나는 Science에 발표된 것인데, 두 녀석 모두 중국산입니다. 아아아 부럽습니다. 흑...

관련 논문
Choiniere, J. N.; Xu, X.; Clark, J. M.; Forster, C. A.; Guo, Y.; and Han, F. (2010). "A basal alvarezsauroid theropod from the Early Late Jurassic of Xinjiang, China". Science 327 (5965): 571-574. doi:10.1126/science.1182143

by 꼬깔 | 2010/01/29 12:55 | 공룡 이야기 | 트랙백 | 덧글(13)

트랙백 주소 : http://conodont.egloos.com/tb/2531027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트로오돈 at 2010/01/29 13:12
가장 원시적인 알바레즈사우리드인가요? 앞발 모양이 일반적인 알바레즈사우리드랑 다르네요;;
Commented by Map the Soul at 2010/01/29 13:13
헐 어느새;;
Commented by 꼬깔 at 2010/01/29 13:14
가장 원시적인 알바레즈사우로이드입니다. 아마도 저 시점에서 개미핥기처럼 땅을 파는 습성으로 식성이 변화하기 시작한 모양입니다.
Commented by Map the Soul at 2010/01/29 13:12
우왕 저시기에 알바레즈사우리드는 역시 앞발이 정상이였군요 역시;
Commented by 꼬깔 at 2010/01/29 13:15
Map the Soul님// :)
Commented by 아브공군 at 2010/01/29 13:34
알바레즈사우리드라고 하니까.... 그 알바레즈 (치크슬류브 크레이터 발견한 사람)이 생각나네요.
Commented by 꼬깔 at 2010/01/30 00:58
아브공군님// 말씀처럼 그 알바레즈와 같은 성이지만 다른 사람입니다. :)
Commented by 누렁별 at 2010/01/29 17:27
흰개미 퍼먹는 공룡인가요. 이빨이 부실하겠네요. -_-;
Commented by 꼬깔 at 2010/01/30 00:59
누렁별님// 아마도 비슷한 삶을 살았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말씀처럼 이빨은 그다지..
Commented by 카놀리니 at 2010/01/29 21:13
아 결국에는 Carcharodontosauridae에서 Giganotosaurinae와 나머지의 관계와 비슷한것이 알바레즈사우루스과와 조류의 진화관계가 같은거군요
Commented by 꼬깔 at 2010/01/30 01:00
카놀리니님// 흠... 거의 비슷한 개념일 듯싶습니다.
Commented by Map the Soul at 2010/01/30 22:38
항상 놀라운건 알바레즈사우리드의 기원이 남미대륙인것..ㄷㄷ
Commented by Niveus at 2010/02/02 15:33
중국은 뭐 파면 파면 나오는겁니까 --;;;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