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룡이 새로부터 진화했을까?

오뎅제왕님께서 오랜만에 창조꽉회 기사를 링크(Dinosaurs evolved from Birds) 해주셔서 - 현재 창조꽉회는 익스로는 접속이 안됩니다. - 재밌게 읽었습니다. :) 기사에 언급된 분은 Martin, Feduccia, 그리고 Ruben 박사입니다. Martin과 Feduccia, 그리고 Ruben은 새의 조상이 공룡이 아니라는 쪽의 최후의 생존자 쯤 되는 분입니다. (특히, Ruben은 공룡이 온혈 동물이 아니었다는 주장을 하는 학자로 유명합니다.) 이들이 미는 새의 공통조상에 가까운 녀석이 바로 롱기수쿠아마(Longisquama)라는 파충류입니다. 이 녀석은 분류상 여전히 논란이 됩니다. 새의 조상이라 주장하는 - Martin, Feduccia - 쪽은 지배파충류이면서 공룡과 가까운 관계로 생각하며, 다른쪽에서는 지배파충류가 아닌 Lepidosaurodomorpha clade - 뱀, 도마뱀 등을 포함하는 - 로 생각합니다. (Benton et al., 2001) 깃털이라 주장하는 장식물 역시 리본 모양의 변형된 비늘 정도로 생각하는 것이 일반적이지요. 그래서 한때 트라이아스기의 조류 조상으로 각광받던 롱기스쿠아마는 요즘은 인기를 잃은 듯합니다.

(출처 : http://osu.orst.edu/dept/ncs/photos/longis.jpg)

각설하고 링크된 내용 역시 별반 다를 것이 없습니다. 최초의 깃털 공룡인 중화용조(Sinosauropteryx)의 원시 깃털이 깃털이 아니란 주장과 Caudipteryx는 공룡이 아니라 날지 못하는 새라고 주장한 사람이 바로 Ruben이거든요. 그리고 Martin은 2004년 미크로랍토르를 포함하는 드로마이오사우리드가 날지 못하는 새라고 주장했고, 모든 깃털 공룡이 날지 못하는 새라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이는 Gregory Paul의 아이디어와 비슷하면서도 조금 다릅니다. Paul은 1988년 벨로키랍토르를 포함하는 드로마이오사우리드가 새의 조상으로부터 진화한 날지 못하는 새라고 주장했고, Mayr등의 지지를 받았습니다. Mayr 등이 정리한 분지도는 이렇습니다.
보시면 아시겠지만, 새와 공룡이 복잡하게 얽혀 있는 형태입니다. 그럼에도 Paul은 새가 공룡으로부터 진화했고, 이후 깃털 공룡이 새로부터 진화했다는 복잡한 아이디어를 낸 것인 반면, Martin 등은 애당초 새가 지배파충류 - 그들이 밀고 있는 롱기스쿠아마를 닮은 공통조상 - 로부터 진화한 후 깃털 공룡은 2차적으로 날지 못하게 된 새라는 주장을 펼치는 겁니다. 그리고 전통적인 새와 공룡의 관계는 아래와 같습니다.
결론적으로 Ruben과 Martin 등은 자신들의 기존 주장을 끊임 없이 되풀이 하고 있는 겁니다. 그러나 현재 대부분의 고생물학자는 공룡으로부터 새가 진화했다고 믿으며, 복잡하게 얽힌 퍼즐을 맞추고 있는 겁니다. 그런 의미에서 Martin, Feduccia 등은 독불장군처럼 묘사될 수 있겠지요.

여기까지가 공룡과 새의 관계 문제였습니다. 그리고 영락 없이 창조꽉회의 주장 - 이들 주장이라기보다는 원문을 작성한 창조주의자의 주장 - 은 일부만 인용해 문제가 있는 것처럼 보인 것에 불과한 겁니다. 게다가 마지막 주장은 코미디의 극치라 할 수 있습니다.

전통 지식인 진화론은 모순어법(oxymoron) 투성이 이다. 그것은 진화중독증에 감염된 사람들이 즐겨 탐닉하는 방식이다.(02/02/2008). 지식은 종종 틀에 박힌 생각을 벗어날 것을 요구한다. 특별히 틀린 개념이 서로 강하게 영향을 미치고 있는 과학 분야에서는 더욱 그렇다. 독불장군들을 위하여! 이 경우에 루벤은 독불장군으로 충분하지 않다. 다윈당의 당원증을 찢어버리고 지적설계의 혁명에 동참하라.

즉, Ruben, Martin, Feduccia 등은 진화론자인데, 마치 이들이 진화론을 부정하고 진화가 문제가 있어 다투는 것처럼 생각하고는 뻔뻔스럽게 지적설계에 동참하라는 드립을 하고 있으니 말입니다. :) 그리고 마지막으로 친숙한 표현도 있군요.

그래서 과학자들은 자신들이 보기 원하는 것을 보고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다음 질문은 이것이다. 그들은 왜 그것을 보기 원하는 것일까? 그것은 찰스 다윈의 보이지 않는 손이 그들의 눈에 있는 안경을 통해 통제하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다윈의 마인드 컨트롤에 조종당하는 피해자이며, 사실 다윈은 Charles Darwin이 아닌 MC Darwin이었고, 모든 사람에게 이겼던 겁니다. 내 안에 다윈 있다~ 응?

by 꼬깔 | 2010/02/23 13:32 | 공룡 이야기 | 트랙백(2) | 덧글(25)

트랙백 주소 : http://conodont.egloos.com/tb/2546171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안개속의 진실을 찾아서.. at 2010/02/23 19:19

제목 : 새가 물려받은 공룡의 유산
공룡이 새로부터 진화했을까? by 꼬깔 악어의 허파 [답안] 허파와 부레의 진화 문제 꼬깔님 블로그에서 새의 기원에 관한 글을 보고 진화에 대해 여러가지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새는 하늘을 날아다닐 뿐만 아니라 독특한 특징을 많이 가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보통 이런 특징을 획득하는 진화적 사건은 독립적으로 일어 납니다. 그러니까 이러한 특징을 가지고 날수 있는 새가 만들어지는 과정은 여러번의 진화과정을 거쳐 단계적으로 일어났다는 것입......more

Tracked from 안개속의 진실을 찾아서.. at 2010/02/24 10:12

제목 : 용어사전 [안새룡]은 어떤 생물인가?
공룡이 새로부터 진화했을까? by 꼬깔 꼬깔님의 소개로 창조과학회의 글을 보니, '새가 공룡으로부터 진화한 것이 아니라 공룡이 새로부터 진화했다'는 이상한 논리를 펴고 있다. "공룡이 조류로 진화한 것이 아니라, 조류가 공룡으로 진화했다? (Dinosaurs Evolved from Birds)" 공룡이 진화해서 조류가 되었다고, 진화론자들은 말한다. 그러나 오레곤 주립대학의 몇몇 과학자들에 의하면, 그 반대로 조류가 진화해서 공룡......more

Commented by 아브공군 at 2010/02/23 13:37
MC 다윈~! 오예~~ 내말을들어봐생물은진화해언제나자연선택이우리를움직이게하는 거야~~
Commented by 꼬깔 at 2010/02/23 14:56
아브공군님// ㅋㅋ
Commented by Niveus at 2010/02/23 13:41
MC 다윈! 모두 세뇌당한거로군요!
Commented by 꼬깔 at 2010/02/23 14:56
Niveus님// ㅋㅋㅋ
Commented by The Nerd at 2010/02/23 14:00
I say 다, You say 윈!
Commented by 꼬깔 at 2010/02/23 14:56
Lee님// :)
Commented by 새벽안개 at 2010/02/23 14:12
이 진화분지도는 좀 이상해 보입니다. 이 진화분지도가 맞다면 날지 못하는 트리오돈, 드로메오 사우르스가 날수 있는 마이크로랍토르 구이가 같은 그룹에 있는데 또다른 날수 있는 새들이 먼저 분지 하려면 이들 공통 조상이 날수 있어야 하는데 그건 아닌것 같습니다. 그렇지 않다면 구이와 새들이 독립적으로 날기 기술을 진화시켜야 하는데 그것도 쉽지 않은 일입니다. 그렇다면 차라리 마이크로 랍토르 구이를 트리오돈과 시조새 사이에서 분지 되었다고 보는게 자연스러울것 같은데 말입니다.......
Commented by 새벽안개 at 2010/02/23 14:39
아.... Anchiornis huxleyi (Nature 2009) 논문에 상당한 증거를 가지고 위의 분지도를 제안 했네요. 그렇다면 트리오돈과 드로메오사우르스는 모두 날수 있는 공통 조상을 가졌을 가능성이 많네요. 어렵습니다.
Commented by 꼬깔 at 2010/02/23 14:56
새벽안개님// 아~ 아래 분지도를 말씀하시는 건가요? :) 이미 답글을 주셨군요. :) 깃털 공룡과 새의 분지도는 참 복잡한 거 같아요. 조금씩 퍼즐을 맞추는 거지만. 사실 이제 새와 공룡은 인위적 분류 자체가 어려운 상황이 된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도대체 새의 정의가 어떻게 될까요? :)
Commented by 새벽안개 at 2010/02/23 15:02
ㅎㅎ 북치고 장구치고 자문자답입니다. 새의 기원에 관한 문제는 어렵고도 흥미롭습니다. 게다가 날았다가 다시 땅으로 내려와 걸어다니는 역방향 진화의 경우가 있어서 해석이 어려운 것같습니다.
Commented by 꼬깔 at 2010/02/23 15:07
새벽안개님// 확실히 그런 거 같아요. 그런데 몇 가지는 의견의 함치를 본 듯합니다.

1. 새의 기원은 Tree-down이다.
2. 새의 기원은 공룡, 즉, 코일루로사우리아이다.

그리고 이제 논의가 되는 것이 비행 시점과 드로마이오사우리드의 공통조상이 날았느냐는 거 - 엄밀히 말하면 글라이딩일 듯합니다. - 같아요. 점점 흥미로워집니다. 2000년대 초반까지만 해도 Ground-up도 상당한 경쟁 이론이었는데, 미크로랍토르 구이 발견 이후... 이젠... ㅠ.ㅠ
Commented at 2010/02/23 14:16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꼬깔 at 2010/02/23 14:55
비공개님// 그런 일도 있었군요. 흠... 확실히 링크해주신 글은 도발적이군요. 잘 알겠습니다. 저도 그리 휘말리고 싶은 생각은 없으니까요. :)
Commented by 새벽안개 at 2010/02/23 15:22
우하하 창조과학회의 글을 읽어보니 웃깁니다. 새와 공룡의 정의가 애매한 것을 교묘하게 이용하고 있네요. 이런걸 방지하려면 안고원을 응용하여 공룡을 안새룡이라고 불러야 하겠습니다.
Commented by 꼬깔 at 2010/02/24 22:35
새벽안개님// 정말 골때리지요. :) 안새룡이라~ 재밌습니다. :)
Commented by 위장효과 at 2010/02/23 15:36
그 문제에 대해서는 가수 싸이가 이미 9년전에 답을 내놨지요.

"나 완조니 새댔쓰~~~"

(일단 맞자!)

꼬깔님 말씀대로 과연 언제 비행을 시작했느냐 하는 것이 논의의 대상이군요. 거기다가 현생 조류중 날개가 퇴화된 놈들이 여럿 있으니 얘네들의 분지 시점까지 다 따지려면...
Commented by 꼬깔 at 2010/02/24 22:35
위장효과님// ㅋㅋㅋ
Commented by Tb at 2010/02/23 19:53
근데 웃긴 건 저 사람들은 자기들이 정당한 줄 알고 있을 거라는 거...
호놀로로루. 그나저나 역시 저쪽은 사기를 치는건지 오독을 하는건지 구분이 안 가는 병크를 많이 터뜨리네요. 정말 지능이 안드로메다거나 양심이 안드로메다거나 둘 중 하나일듯...
Commented by 꼬깔 at 2010/02/24 22:35
Tb님// :)
Commented by Allenait at 2010/02/23 21:17
...무려 다윈'당' 이었군요
Commented by 꼬깔 at 2010/02/24 22:35
Allenait님// :)
Commented by 두막루 at 2010/02/23 21:55
다윈당의 지령을 받는 국제 다윈주의자들에 항거하자! (...)
Commented by 꼬깔 at 2010/02/24 22:35
두막루님// ㅋㅋㅋ
Commented by 구이 at 2010/02/23 23:47
ㅎㅎ 사실 공룡과 새의 관계를 부정하는 분들보다 더 나쁘게 느껴지는 게 그 말을 인용, 왜곡한 종족들이라고 느껴지는군요....그나저나 조류가 대퇴골을 움직이지 못하던가요..??
Commented by 꼬깔 at 2010/02/24 22:36
구이님// 아마도 조류의 대퇴골은 움직임이 제한되었을 겁니다. Ruben이 예전 이를 바탕으로 새와 공룡의 호흡 방식이 다르다고 얘기했던 기억이 납니다.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