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룡을 잡아 먹은 뱀 - Sanajeh indicus

공룡이 지배하던 시절, 공룡은 다른 동물로부터 무사했을까요? 모든 동물이 그런 것처럼 공룡 역시 새끼일 때는 피식자일뿐입니다. 6,700만 년 전 뱀이 용각류 둥지에서 공룡알과 새끼 등과 함께 화석화된 것이 발견되었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추정된 뱀 - Sanajeh indicus - 은 지금의 뱀처럼 입을 크게 벌릴 수는 없는 형태였으며, 몸길이가 약 3.5미터 정도로 막 부화한 50cm 남짓한 용각류 새끼를 잡아 먹은 것으로 생각된다고 합니다.
뱀의 두개골과 시계방향으로 또아리를 튼 몸통, 그리고 부화되지 않은 공룡알과 용각류 새끼의 화석도 함께 발견되었으며, 발견된 용각류는 티타노사우루스류로 추정된다고 합니다. 당시의 티타노사우루스류는 아르헨티노사우루스 등처럼 거대한 녀석들이었을 가능성이 높으니 살아 남았다면 천수를 누렸겠지요.

이를 바탕으로 당시 용각류는 현생 바다거북처럼 모래에 알을 낳은 후 묻어 놓고 길을 떠났을 것으로 추정한다고 합니다. 바다거북 새끼가 물에 들어가기 전까지 무수한 학살을 당한 것처럼 이 녀석들 역시 태어나자마자 뱀의 먹잇감이 되었다는 슬픈 얘기... 그렇다면 용각류 어미는 이런 위험으로부터 새끼를 돌보지 않았을까요? 학자들은 이에 대해 회의적이라고 합니다. 우선, 알둥지에서 어미 화석이 발견되지 않았고, 만약 어미가 있었다고 해도 뱀이 새끼를 먹고 유유히 도망치는 것을 막기에는 역부족이었으리라는... 즉, 뱀을 쫓아내고자 발을 구르는 것은 오히려 남은 새끼나 알에 위협이 될 소지가 있을테니 말입니다.

조각류나 수각류 등은 새끼를 돌보았을 가능성이 높지만, 아마도 용각류는 집단으로 둥지를 틀어 새끼를 낳고 그 자리를 떠났을 가능성이 높지 않나 싶습니다. 어쨌든, 공룡 새끼를 잡아 드신 뱀의 분지도는 이렇습니다.
그런데... 혹시 저 뱀, 용각류 어미가 떠나기 전에 마지막으로 새끼에게 제공한 먹이는 아닐까요? 어릴 적엔 단백질로 몸보신 하고 커가면서 본격적으로 채식주의자가 되어 장수를 누리는... 육식은 죄악이라고 하니... (야...)

Refs
Wilson J, Mohabey D, Peters S, Head J (2010). "Predation upon hatchling dinosaurs by a new snake from the Late Cretaceous of India." PLoS Biology 8(3): e1000322

by 꼬깔 | 2010/03/02 14:28 | 화석 이야기 | 트랙백 | 덧글(22)

트랙백 주소 : http://conodont.egloos.com/tb/2550158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네비아찌 at 2010/03/02 14:30
고저 비얌 고기가 스태미너에는 쵝오라는~! 입니까^^
Commented by 꼬깔 at 2010/03/03 18:07
네비아찌님// ㅋㅋㅋ
Commented by 위장효과 at 2010/03/02 14:38
그런데 저 비얌도 밥먹겠다고 왔다가 같이 묻혀서 화석이 된 거 아닙니까...(참 운도 지지리 없지)

새끼 악어-크로코다일 계열-의 가장 큰 적은 성인 악어-그것도 수컷-이라는데 과연 공룡, 특히 육식했던 놈들도 그랬을지 궁금합니다.
Commented by 꼬깔 at 2010/03/03 18:08
위장효과님// ㅋㅋㅋ 그러게요. 그리고 공룡도 그랬을 가능성이 높지 않을까 싶습니다. 아무래도 그런 행위는 유전자를 남기기 위한 본능 아닐까요? :)
Commented by 북두의사나이 at 2010/03/02 14:44
과연 비얌고기가 장수의 비결이었군요!
Commented by 꼬깔 at 2010/03/03 18:08
북두의사나이님// 아하하 :)
Commented by Niveus at 2010/03/02 15:00
저걸로 뱀 또아리 모양까지 나올수 있다는것이 허덜덜 -_-;;;
Commented by 꼬깔 at 2010/03/03 18:09
Niveus님// 재밌지요. 그리고 특이합니다. :)
Commented by 사카키코지로 at 2010/03/02 15:40
몸길이가 3.5미터짜리 뱀이라......과연, 멸종된 이유가 누구 때문인지 감이 잡히네요(!?).
Commented by 꼬깔 at 2010/03/03 18:09
사카키코지로님// 당시 뱀은 큰 먹잇감을 먹기 위해서는 덩치가 커질 수밖에 없던...
Commented by akpil at 2010/03/02 16:12
공룡맛은 닭고기 맛 비슷하다던데 ... ...... 꿀꺽 ... (편도선 염증땜에 물밖엔 못 먹고 있어서 ...)
Commented by 꼬깔 at 2010/03/03 18:09
akpil님// ㅋㅋㅋ
Commented by 로크네스 at 2010/03/03 00:36
입을 못 벌리는군요!
그냥 보기는 현대의 뱀하고 똑같아 보이는데, 그런 부분은 좀 더 후대에 진화된 건가요?
Commented by 꼬깔 at 2010/03/03 18:10
로크네스님// 그런 거 같습니다. 분지도상에서 Macrostomata가 입을 크게 벌릴 수 있는 무리인 듯싶습니다. 의미가 커다란 입쯤 될테니 말입니다.
Commented by 누렁별 at 2010/03/03 01:49
아기공룡을 꿀꺽한, 몸에도 좋고 맛도 좋은 뱀으로 탕을 하면... 용사탕?
Commented by 꼬깔 at 2010/03/03 18:10
누렁별님// 오호!! 그런 셈인가요? :)
Commented by PIN 회원 at 2010/04/12 00:13
'공룡 먹인 비얌' 고기는 무슨 맛?
Commented by 구이 at 2010/03/03 22:58
입이 크게 벌어지지 않는 뱀이라...;;상상이 안되네요...도마뱀 머리를 가진 뱀...이라고 생각하믄 되려나요...^^?
Commented by 꼬깔 at 2010/03/03 23:08
구이님// 빙고!!
Commented by Map the Soul at 2010/03/04 19:57
뱀이란 놈이 입도 크게 못벌리다니!
그건 그렇고.. 일딴 녀석의 발견지는 어딘가요?

진짜 왠지 용각류는 다른 공룡에 비해 모성애가 떨어졌을것 같네요; 새끼를 돌본다고 해도 - 특히 갓 태어난 경우 - 생존율이 낮을뜻한.. 크기도 크고 둔하니;;
Commented by 꼬깔 at 2010/03/04 23:45
맵더소울님// 발견지가 인도였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Commented by 지구소년 at 2010/06/25 18:28
저러한 화석이 있다는 것이 참으로 신기하군요.
더욱 신기한 건...
저런 이미지를 어디서 가져오시는지 하는 것입니다.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