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시무시하게 거대한 사우리안 - Dinosauria

흔히 공룡 학명에는 '사우루스'가 붙습니다. 이 때문에 사람들은 '-사우루스'가 붙으면 으레 '공룡'이라 생각을 합니다. 그렇다면, 과연 '사우루스'는 무엇일까요? 사우루스라는 뜻을 살펴보면 이렇습니다.

saurus : Gk. saura(σαυρα, 도마뱀)

그렇지만 단지 도마뱀(현재는 파충류의 뜻에 가깝게 쓰고 있습니다.)을 뜻하는 '사우루스'에 사람들이 열광할 이유는 없겠지요? 얘기는 약 18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 최초로 명명된 공룡 - Megalosaurus
☞ 1824년 William Buckland는 한 동물 턱뼈 화석을 발견하고 '거대한 도마뱀'이란 뜻으로 메갈로사우루스란 학명을 부여합니다. 뜻밖에 많은 사람이 이구아노돈(Iguanodon)이 최초로 명명된 공룡으로 알고 있지만, 최초로 명명된 공룡 학명은 메갈로사우루스입니다. 이구아노돈은 1825년 Gideon Mantell에 의해 명명되었습니다. 결국, 메갈로사우루스보다 1년 정도 늦은 셈이지요.
▶ 초창기 메갈로사우루스의 복원도
(출처 : http://www.lindahall.org/events_exhib/exhibit/exhibits/dino/images/goo3h.jpg)

☆ 공룡 - 무시무시하게 거대한 도마뱀
☞ 1842년 영국의 Richard Owen은 거대한 사우리아(Sauria) 화석 - Megalosaurus, Iguanodon, Hylaeosaurus - 을 살펴보다 이들이 과거에 존재했던 특별한 녀석들로 생각하고 'Dinosauria'란 새로운 이름을 만들어 발표합니다. Dinosauria란 명칭의 발표 시기에 대해서는 다음에 따로 정리해서 글을 올려볼 생각입니다.
▶ 초창기 이구아노돈의 복원도
(출처 : http://www.lindahall.org/events_exhib/exhibit/exhibits/dino/images/goo1h.jpg)

dino : Gk. deinos(δεινος, 무시무시한)
sauria : Gk. saura(σαυρα, 도마뱀)


★ 사우리아란 무엇일까?
☞ 그렇다면, 도대체 사우리아가 무엇일까요? 오언이 명명했던 디노사우리아는 사우리아 중에서도 '무시무시할 정도로 거대한' 사우리아를 일컬었던 것입니다. 그렇다면, 이전에 이미 '사우리아'라는 용어를 사용했던 것이겠죠? 이와 관련한 얘기는 다음과 같습니다.

1800년 프랑스의 Alexandre Brongniart(알렉상드르 브롱냐르)는 당시 네발로 기어다니는 '사지동물' - Reptilia(파충강) - 을 4개의 그룹으로 분류했습니다. 이때는 특별히 양서류와 파충류를 구분하던 시기가 아니었다고 합니다.

1) Batrachia(바트라키아)
렙틸리아 중에 개구리를 포함하는그룹입니다. 현재의 Amphibia와는 다소 다른 개념입니다.
2)
Chelonia(켈로니아)
렙틸리아 중에 거북이를 포함하는 그룹입니다.
3)
Ophidia(오피디아)
렙틸리아 중에 뱀을 포함 포함하는 그룹입니다.
4)
Sauria(사우리아)
렙틸리아 중에 도마뱀을 닮은 녀석들을 총칭하는 말입니다. 도마뱀과 악어, 그리고 도롱뇽이 포함됩니다.


이 당시 분류는 외형에 의한 분류였기 때문에 지금과는 다릅니다. 도마뱀과 뱀이 다른 그룹이고 악어와 도마뱀이 한 그룹으로 묶인 것을 보면 알 수 있지요. 분류명 자체는 이런 뜻이 있습니다.

batrachia : Gk. batrachos(βατραχος, frog)
chelonia : Gk. chelonion(χελωνιον, tortoise)
ophidia : Gk. ophis(οφις, snake)
sauria : Gk. saura(σαυρα, lizard)


이 중 사우리아와 비슷하지만 보다 거대하고 과거에 살았던 것으로 생각되는 녀석들을 'Dinosauria'로 부른 것입니다.

그렇다면 용(龍)이란 용어는 왜 생겼을까요?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saurus를 용으로 번역한 것은 '거대한 도마뱀'을 dragon으로 생각을 했을 것이고, 이에 대응되는 용어가 동양의 용(龍)이기 때문일 것 같습니다. 실제 중국어 사전상에서 龙의 의미가 '거대한 도마뱀' 정도의 의미도 가진다고 나와 있네요. 물론, 이 역시 드래곤과 관련 있는 의미로 나중에 등장했을 가능성이 크겠지요.

사우루스가 붙는 동물은 공룡 이외에도 많습니다. 포유류인 바실로사우루스도 있고, 양서류인 메토포사우루스도 있습니다. 본래 사우루스 뜻은 '도마뱀'이었고, 오언에 의해 '디노사우리아'가 등장하면서 자연스럽게 '사우루스 = 공룡'의 공식이 만들어진 것 같습니다.

P.S.) 예전에 올렸던 글인데, 생각보다 많은 분께서 읽어보지 못하신 것 같아 수정/정리해서 다시 올립니다. 

by 꼬깔 | 2010/04/24 22:31 | 공룡 이야기 | 트랙백 | 덧글(13)

트랙백 주소 : http://conodont.egloos.com/tb/2578948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시릴르 at 2010/04/24 22:41
저 이구아노돈 그림은 뭐랄까.. 왠지 곰같네요.
Commented by 꼬깔 at 2010/04/24 22:52
시릴르님// 확실히 초기 복원 모습은 영 이상해보이지요. :)
Commented by Niveus at 2010/04/24 22:50
포유류에서 쓴다는건 몰랐었군요.
Commented by 꼬깔 at 2010/04/24 22:52
Niveus님// 사실 포유류형 파충류도 사우루스란 이름이 붙었으니까요. 그 유명한 디노사우루스란 녀석이 공룡이 아닌 포유류형 파충류라는 것이 참 아이러니 하지요. :) 그리고 바실로사우루스는 애당초 바다뱀으로 생각하고 명명했으니 그럴만 하지요. :)
Commented by 바실로사우루스는.. at 2010/04/25 01:12
처음 발견 되었을 때 두개골이나 모양이 해양파충류처럼 생겨 발굴자가 착각을 해서 지어진 이름입니다. 나중에 이 이름 대채하는 다른 이름을 제시했으나 생물명명의 원칙상 한번 정해진 이름은 변경이 불가능해서 결국 바실로사우르스가 되었다고 합니다.
Commented by 바실로사우루스는.. at 2010/04/25 01:15
그때 불린 이름이 제우글로돈이라더군요. 하지만 명명 원칙상 먼저 지어진 이름이 무조건 쓰인 답니다.
Commented by 꼬깔 at 2010/04/25 01:30
Commented by 트로오돈 at 2010/04/25 10:10
일단 원시조류인 아비사우루스도 사우루스가 붙고 고대 양서류 및 단궁류들은 두말할것도 없고, 또 현생 심해어 중에도 속명이 할로사우루스라는게 있군요. 결론은 척추동물은 다 붙어있다는 소리;;
Commented by 네비아찌 at 2010/04/25 01:50
초창기 복원도에 나온 메갈로사우루스나 이구아노돈, 참 후덕해 보이는군요^^
Commented by 위장효과 at 2010/04/26 10:15
초기 복원도중에는 발견된 최초의 이구아노돈 뼈의 위치가 무려 코뿔소처럼 콧등에 붙었는 것도 있었습니다.
Commented by 꼬깔 at 2010/05/02 01:53
네비아찌님// 위장효과님 말씀마따나 이구아노돈의 앞발가락 발톱을 콧등의 뿔로 표현한 복원도 있답니다. :)
Commented at 2010/05/02 01:31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꼬깔 at 2010/05/02 01:52
비공개님// 포스트로 답변을 대신합니다. :)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