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템 - 공룡 오디세이

어제 뿌리와이파리에서 메일이 왔습니다. 늦었지만 오파비니아 시리즈 8번째 책이 나왔다는 기쁜 소식에 한 권 보내주신다는... 그리고 방금 점 받았습니다. 아직 읽어보진 못했지만, 늘 책 선물은 기쁜 일입니다. :) 그리고 9번째와 10번째 책은 Out of thin air란 책과 After the dinosaurs란 책인데, 후자는 아마도 제가 검토했던 책(어떤 책이 흥미로우십니까?)인 듯싶습니다. 그리고 Sanai님께서 여쭸던 신생대 고생물 관련 책이 아닌가 싶어요. 출간일은 정해지지 않았지만 번역은 거의 마무리가 된 상태라니까 조만간 나오지 않을까요? :) 아무튼, 일단 읽고 서평 올리겠습니다. :)

by 꼬깔 | 2011/08/10 23:00 | 공룡 이야기 | 트랙백 | 덧글(16)

트랙백 주소 : http://conodont.egloos.com/tb/2785969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Niveus at 2011/08/10 23:19
재미있을것같군요.
어린이 대상인가요?
Commented by 꼬깔 at 2011/08/10 23:20
아닙니다. 상당한 수준의 책인 거 같아요. 아주 재밌을 거 같습니다. :)
Commented by Niveus at 2011/08/10 23:22
오오 우리나라에선 어른대상의 공룡책이 드물었는데 감상이 기대됩니다.
Commented by 꼬깔 at 2011/08/10 23:27
기본적으로 오파비니아 시리즈 책은 높은 수준의 교양 과학 서적이랍니다. :)
Commented by Allenait at 2011/08/10 23:49
서평 기대하겠습니다
Commented by 꼬깔 at 2011/08/12 13:32
아아 기대가 크시면 흑
Commented by 네비아찌 at 2011/08/11 09:09
저도 기대하겠습니다^^
Commented by 꼬깔 at 2011/08/12 13:33
흑 넘 기대 마시라는 ㅋ
Commented by Sanai at 2011/08/11 11:54
나오면 회사 지원으로 사면 되겠군요!(...)
Commented by 꼬깔 at 2011/08/12 13:33
아하~
Commented by LOVEyoun at 2011/08/11 22:37
요즘은 희한하게 어떤 팩을 봐도 신뢰가 오지를 않네요. 알라딘이나 예스24에 검색하면 나올까요?
Commented by 꼬깔 at 2011/08/12 13:34
넹 알라딘에 있어요 제 라이프로그에도 올렸거든요
Commented by BigTrain at 2011/08/12 11:20
와오 오랜만에 오파비니아 시리즈네요! 그것도 고생물학! 꼭 봐야겠습니다 ㅎㅎ
Commented by 꼬깔 at 2011/08/12 13:32
아직 읽지 못햇지만 재밌어 보입니당
Commented by 트로오돈 at 2011/08/28 17:48
어머 저건 사야해!
Commented by 玉蔚亞育護 at 2011/10/26 16:38
혹시 After the dinosaurs의 저자가 Donald Prothero인가요? http://cfile291.uf.daum.net/image/1914EF054B095D1D8F8AD8 제가 읽어본바로는 저는 고생물들을 좋아해서 진화나 생물학쪽에 관해 많이 다룰줄 알았는데 다 읽고난후의 생각은 '이건 지질학서적이야~!OTL'

사실상 제목을 "신생대의 지질학"이라고 바꿔도 될 정도더군요-.- 소개되어있는 생물들은 그냥 지질학에 대해 설명하는 도구들로 취급받는 것 같아 마음이 아프던;;; 아 물론 고래의 진화는(책의 전체적인 분위기를 따지면 약간 좀 뜬금없게도) 어느정도 진화쪽에 초점을 맞추기는 했지만 해당항목의 말미에 "to the creationists' sorrow..." ←대충 이런 말이 있었는데 이 냥반도 창조빠들을 어느정도 의식하긴 하는구나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2007년에 Evolution : what the fossils say and why it matters(지상 최대의 쇼에도 언급되어 있더군요)라고 창조빠들에게 반박하는 책을 냈지요. 고생물빠라서 중간화석들의 향연이 펼쳐진 그책을 재미있게 읽긴 했는데 두책을 모두 읽으면서 느낀건 'Prothero 이 냥반은 말투가 조낸 까칠하구나...'

근데 그책이 번역되어 나온다니 저로서는 좀 아쉽네요. 그런 귀중한 정보를 담은 책들은 저만 보고 남들에게 나 그책 읽어봤다고 자랑해야되는데-_-;;;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