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고생물학

"Diceratops"야 네가 고생이 많구나

뿔이 두 개인 각룡의 학명 이야기 by 보름달님

본래 학명은 새로운 연구 결과에 의해 재명명되기도 하고 기존의 것에 합쳐지기도 합니다. 또한, 아직 자료가 부족한 이름 - 소위 의문명(nomia dubia) - 은 새로운 연구에 의해 nomen dubium이란 딱지를 떼기도 합니다. 또한, 명명한 이름이 이미 사용된 경우(preoccupied)도 상당수입니다. 특히, 동물을 명명할 때는 그렇습니다. 양적으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곤충이 있으니까요. "Diceratops hatcheri"가 그런 경우였습니다. 본래 1905년 Richard Swan Lull이 명명했던 이 녀석은 트리케라톱스와 비슷한 모습이지만 다소 작고 눈 위의 뿔(brow horns)은 잘 발달되었으니 코 위의 뿔(nasal horn)은 두드러지지 않은 모습이었습니다. 그래서 Lull은 "두 개의 뿔을 가진 얼굴"이란 뜻으로 Diceratops로 명명했습니다. 그런데... 2000년대에 접어들어 문제가 생겼습니다. 1869년 이미 벌 중 하나가 Diceratops로 명명된 사실이 밝혀졌고(역시 곤충은 무서워 ㄷㄷㄷ) 2008년 Mateus는 새롭게 Diceratus로 재명명했습니다. (개명한 공룡들 - Diceratus, Microceratus)그렇게 별 문제 없는 듯했는데... 2009년 1월 영어권에는 그다지 알려지지 않은 Ukrainsky가 이미 2007년 디케라톱스를 Nedoceratops로 재명명했던 겁니다. 결과적으로 선취권 우선의 원칙에 의해 이 공룡이 유효하다면 Nedoceratops hatcheri라 불러야 하며 Diceratus는 명명한지 1년만에 동물이명(junior synonym) 신세를 면치 못하게 되었습니다. 사실 명명 센스로만 본다면 디케라투스가 깔끔하고 이전의 느낌을 이어받았지만 아무리 센스있게 명명해도 먼저 명명하고 발표하는 것이 장땡인지라 결국... 그렇다면 Nedoceratops는 어떤 뜻일까요?

사실 저도 궁금해서 검색해봤습니다. nedo-란 접두어가 익숙치 않았거든요. 그런데... nedo-란 접두어가 러시아어로 '불충분한'이란 뜻의 단어로부터 파생한 것이랍니다. 즉, '불충분한 트리케라톱스' 쯤 되겠습니다. 물론, 직역한다면 '불충분한 뿔을 가진 얼굴'이 되겠지만요. 만약 우리말로 명명한다면 "Mojaraniceratops hatcheri" (야...)

사실 여전히 네도케라톱스는 학자마다 의견이 다릅니다. 어떤 학자들은 단지 덜 자란 트리케라톱스라 주장하고 어떤 학자들은 트리케라톱스의 신종이라 주장하며 또 어떤 학자들은 전혀 다른 각룡이라 - 즉, 네도케라톱스 - 주장합니다. 결국 얼마나 인용되냐 그리고 학자들의 검증을 받느냐에 따라 네도케라톱스의 운명은 결정되겠지요. :) 토로사우루스가 트리케라톱스의 다 자란 녀석이란 주장도 있으니 만약 이 녀석이 아성체쯤으로 판명된다면 네도케라톱스 역시 유효하지 않은 학명이 되는 겁니다. 아무튼, "Diceratops"는 참으로 복잡한 녀석입니다. :) 이 녀석의 일대기를 보니...

Nedoceratops hatcheri (Lull, 1905)
Diceratops hatcheri: Lull in Hatcher, 1905, p. 417.
Diceratops hatcheri: Lull, 1905, p. 420; Forster, 1996, p. 259; Dodson, 1996, p. 80; Dodson et al., 2004, p. 496.
Triceratops (Diceratops) hatcheri: Lull, 1933, p. 126.
Triceratops horridus: Dodson et Currie, 1990, p. 612.
Nedoceratops hatcheri: Ukrainsky, 2007, p. 292.
Diceratus hatcheri: Mateus, 2008, p. 423.


"Diceratops"야 네가 고생이 많구나...그래도 동물명명규약(ICZN)에서는 재명명해도 종명은 변하지 않으니 얼마나 다행입니까? 식물명명규약(IBZN)에서는 종명까지 세트로 변하는데 말입니다.

Refs
1.
http://www.springerlink.com/content/k0u4421677v6t171/fulltext.pdf
2. http://www.thescelosaurus.com/ceratopsinae.htm

by 꼬깔 | 2009/11/03 11:19 | 공룡 이야기 | 트랙백 | 덧글(10)

Triceratops의 Cranial ontogeny와 관련한 SVP 초록

트리케라톱스도 성장하는 과정일까 by 보름달님

보름달님 포스트를 보고 궁금해서 SVP 초록을 뒤적였습니다. 처음에는 Horner로 검색했는데 다른 것만 나오더라고요. :) 그래서 기사를 보고 Scannella로 검색하니 나오네요. 궁금하신 분은 참고하세요.
아무튼, 많은 증거가 나오고 논문이 발표되면 참 재밌을 듯싶습니다.

by 꼬깔 | 2009/11/01 01:51 | 공룡 이야기 | 트랙백 | 덧글(2)

켄트로사우린의 성장 단계

트리케라톱스도 성장하는 과정일까 by 보름달님

보름달님 댁에서 트리케라톱스와 토로사우루스의 관계를 성장 단계로 생각하는 호너 박사의 재밌는 얘기를 봤습니다. 참 그럴 듯한 이야기다란 생각이 들면서도 뭔가 지나친 비약은 아닌가란 생각도 듭니다. 티라노사우루스 청소부설을 제기했던 호너 박사이기에 더욱 재밌게 느껴집니다. :) 그런데 같은 각룡류지만 다른 아과에 속하는 켄트로사우린(centrosaurine - 켄트로사우루스 아과)의 성장 단계와 관련한 쪽은 연구가 많이 진행된 것으로 압니다. 그래서 실제 과거 "Brachyceratops""Monoclonius"로 불리던 각룡류를 지금은 켄트로사우린의 성장 단계로 보는 것이 일반적이라고 합니다. 즉, 브라키케라톱스는 작은 뿔 세개 - 눈 위에 2개, 코에 1개 - 가 있는데, 이는 일반적인 켄트로사우린의 어릴 적 형태라는 겁니다. 그리고 모노클로니우스는 눈 위의 2개는 여전히 작지만 코의 뿔이 크게 두드러지는데 이는 아성체의 모습이라고 합니다. 즉, 이 녀석들은 켄트로사우린의 일반적인 성장 단계에 해당한다는 얘기가 됩니다. 실제 1980년대에 특이한 모습의 파키리노사우루스(Pachyrhinosaurus) 무리의 화석이 발견되었는데, 브라키케라톱스와 모노클로니우스와 같은 형태 화석이 파키리노사우루스 성체 화석과 더불어 발견되었다고 합니다.

즉, 모든 켄트로사우린은 어릴 적과 아성체 모습이 비슷하며 성체가 되면서 다양한 모습을 보인다는 겁니다. 켄트로사우린이 이런 성장 단계를 보여주므로 케라톱신/카스모사우린(ceratopsine - 케라톱스 아과, chasmosaurine - 카스모사우루스아과) 역시 비슷하지 않을까 싶기도 합니다.

좀 더 많은 증거가 나와야겠지만 아무튼 재밌는 발상입니다. 만약 트리케라톱스나 토로사우루스의 무리 화석이 발견된다면 쉽게 결론이 날 수 있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많은 논란이 있을 듯합니다. 항상 호너 박사는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듯합니다. :)

그나저나 트리케라톱스는 1889, 토로사우루스는 1891년 Marsh에 의해 명명되었으니 만약 같은 종으로 판명난다면 결국 토로사우루스란 학명은 사라지게 됩니다. 그렇게 된다면 토로사우루스는 불만을 토로하겠죠? :)

by 꼬깔 | 2009/10/31 23:25 | 공룡 이야기 | 트랙백 | 덧글(16)

69차 세계척추고생물학회 국내학자 발표 내용

방명록에 비공개로 9월말 영국 브리스틀에서 있었던 69차 SVP(The Society of Vertebrate Paleontology) 미팅에서 국내학자가 발표한 내용에 대한 리뷰를 부탁하셔서 초록집에서 찾아 부랴부랴 읽어봤습니다. 총 4건이 있었던 것 같으며, 이 중 2건은 제가 포스팅했던 내용이기도 했습니다. 간략하게 적어보면 이렇습니다.

1. 여수 도서 지역에서 발견된 용각류 발자국화석과 새 발자국화석 (허민 외)
☞ 여수 도서 지역(추도, 사도, 적금도, 목도, 낭도)에서 발견한 2개의 용각류 보행렬과 다수 새 보행렬과 관련한 내용입니다. 아마도 이 지역을 유네스코에 등재코자 하는 움직임이 있다고 들었는데 이와 관련한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2. 남해에서 발견한 세계에서 가장 작은 공룡 보행렬 (김경수 외)
☞ 남해군 장선도에서 발견한 길이 1.27 ~ 1.51cm인 최소형 수각류 발자국과 관련한 내용입니다. 막 알에서 부화한 새끼로 추정된다고 하며, 기네스북에 등재된 스코틀랜드 Skye의 보행렬보다 작은 것이라고 합니다. 참고로 스코틀랜드의 것은 1.78cm의 수각류 발자국이었다고 합니다. 보행렬로 추정한 공룡 크기는 골반 높이가 4cm 정도에 머리까지의 높이도 10cm를 넘지 않았을 것으로 추정한다는군요. 생흔속명은 Minisauripus. 문화재청에서 검색하니 관련 기사가 뜨는군요.
3. 조각류의 4족 보행렬과 세계 최대 익룡 발자국 (임종덕 외)
☞ 예전에 포스팅했던 - 
세계 최대 익룡 발자국 화석 발견- 최대 익룡 발자국 화석과 관련한 내용입니다. 그런데 재밌는 것은 진동층에서 발견한 조각류 보행렬인데 이제까지 우리나라에서 발견된 것들이 2족 보행렬인데 이번 것은 4족 보행렬이란 겁니다. 재밌네요.

4. 한국에서 최초로 발견된 조각류의 하악 (아래턱뼈, mandible) 화석 (백인성 외)
☞ 이 발표는 참 흥미롭습니다. 부경대 팀이 2008년 발견한 화석인데 SVP에 발표한 것은 조각류였군요. 이 녀석이 바로 지난 번에 포스팅했던
고성에서 각룡(Ceratopsia) 화석 발견이란 것의 주인공입니다. 아마도 발표는 조각류로 했는데 나중에 각룡류의 것으로 해석된 모양입니다. 고성층에서 발견었으며, 임종덕 박사 주도하에 동정이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압니다.
아무튼 덕분에 재밌는 내용을 읽었습니다. 앞으로 우리나라에서도 많은 공룡 화석이 발견되기를 기대해봅니다.

P.S.) 관심 있으신 분께서는 여기에서 초록집을 받아 보시면 될 듯싶습니다. 너무 많아서 전 Korea로 검색했답니다. 흑...

by 꼬깔 | 2009/10/26 21:52 | 공룡 이야기 | 트랙백(1) | 덧글(8)

◀ 이전 페이지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