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고생물

어느 중학생의 지적 - 이건 공룡이 아니예요

과학 교과서 오류…중2 쌍둥이 형제가 공룡 오류 찾았다

네이트에 메일 확인하려 들어갔더니 눈에 띄는 내용이 있더군요. 바로 이런 거
그리고 기사를 읽어보니... 중학교 2학년 과학교과서(디딤돌)에 원시 포유류의 화석에 '공룡의 뼈'란 제목이 붙어 있었고, 이를 학생이 지적했다는 내용입니다. 학생의 지적도 괜찮았지만, 이에 대처한 교사 역시 적절했던 거 같습니다. 즉, 정확히 모르는 상황에서 공룡의 뼈가 아니라는 근거를 찾아오라는 과제를 냈고, 이에 학생은 6쪽 분량의 근거를 작성했다네요.
사실 공룡 화석에 조금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교과서의 자료 사진이 공룡이 아니란 것은 쉽게 눈치 챌 수 있습니다. 요점은 파충류인 공룡과 사진 속 포유류의 턱관절이라 할 수 있지요. 기본적인 턱관절과 턱선은 완벽한 초식성 포유류의 것!! 게다가 뒷다리를 보면 완벽한 제행성 보행을 하는 유제류의 발목이네요. 어쨌든, 교사는 근거를 과제로 냈고, 학생 역시 정확히 요점을 파악해 멋진 그림 - 정말 그림 실력이 대단하네요!!! - 으로 과제를 완수! 결국 교사는 이융남 박사께 이메일로 문의했고, 학생의 주장이 올바르다는 답변을 받았다는 그런 이야기!!!

저 녀석이 정확이 어떤 녀석인지는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 아마도 이에 대한 더 만족스런 답변을 얻으려면 이융남 박사님이 아닌 임종덕 박사님께 문의했으면 좋았으리라 생각됩니다. :) 어쨌든, 똘똘한 학생입니다. :)

사실 교과서 자료 오류는 생각보다 상당한 수준이라 생각됩니다. 물론 예전에 포스팅 했던 거 - 참고서 오류 - 시조새와 익룡 - 처럼 참고서는 더 심각한 수준일테고요. 그러나 이 쪽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 아니라면 장담컨대 교사라도 저런 오류를 잡아내지는 못한다는 것에 살며시 100원 걸겠습니다. :) 그리고 제가 아는 - 지금은 중학생도 고등학생도 아닌 - 보름달님이나 트로오돈님 역시 저런 오류를 쉽게 잡아낼 수 있었으리라 생각됩니다.

모쪼록 저런 오류를 잡아내는 과정에서 교사가 권위로써 학생의 정당한 지적을 묵살하지 않았다는 것에 박수를 보냅니다. 그리고 제발 교과서만이라도 오류를 최소화해야겠지요. 요즘이야 쉽게 교과서에 대한 검정을 해주다보니 저런 문제가 발생하는 것은 아닌가란 안타까움도 있습니다.

그저 네발 달리고 꼬리 달리고 화석으로 발견되는 고생물이 모두 공룡은 아니랍니다. 빛나는 모든 것이 금이 아닌 것처럼 말이지요.

by 꼬깔 | 2010/12/09 23:43 | SCIENTIA | 트랙백 | 덧글(49)

등록된 포스트가 없습니다.
[새글쓰기] 메뉴를 눌러 새로운 포스트를 올리시기 바랍니다.

◀ 이전 페이지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