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보행렬

데본기 중기 사지류 보행렬 발견


폴란드의 남동쪽 데본기 중기 - 3억 9,500만 년 전 - 지층에서 보행렬이 발견되었습니다. 이 발자국 화석은 앞다리와 뒷다리가 명확하게 구분되며, 발가락도 구분된다고 합니다. 보행렬을 토대로 추정한 동물의 크기는 약 2.4m 정도이며, 꼬리가 끌린 자국이 없는 것으로 보아 얕은 물 속에서 나타난 흔적으로 생각한다고 합니다. 이 발견이 놀라운 점은 2가지입니다.

첫째, 이전까지 발견된 최고(最古) 사지류의 화석은 약 3억 7,500만 년 전의 것이란 점입니다. 작년에 발견된 틱타알릭 - 사지류와 육기어류의 중간 형태이며, 어류 쪽에 치우친 녀석 - 의 연대가 3억 7,500만 년 전 (좀 더 사지류다운 익티오스테가와 아칸토스테가가 약 3억 6,500만 년 전에 해당합니다.) 이었습니다. 그런데 사실상 완전한 다리로 육상에서 걸어다닐 능력이 있는 사지류가 이보다 약 2,000만 년 전에 존재했다는 겁니다. 즉, 사지류가 이미 데본기 중기에 존재했다는 그런 얘기가 되는 셈입니다.

둘째, 이전까지 사지류의 상륙 작전은 늪지나 강하구에서 있었을 것이라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이 보행렬이 발견된 장소는 과거에 조간대 내지는 석호였다는 점입니다. 즉, 상륙 작전이 바다에서 있었을 가능성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충격적이라 할 수 있습니다. 현생 양서류가 모두 담수성이란 점에서 만약 바다에서 상륙 작전이 있었다면 결국 상륙 후 모두 담수 환경에 적응했다는 얘기가 되는 것일까요? :)

여러 가지 면에서 흥미로운 발견인 듯합니다.

물론, 이 발견을 왜곡해서 "거봐라, 틱타알릭보다 연대가 앞선 사지동물이 존재했으니, 틱타알릭은 완전한 물고기였지. 따라서 진화론은 개뻥" 이란 주장이 나오겠지요? :) 관련 내용은  "Grzegorz Niedźwiedzki, Piotr Szrek, Katarzyna Narkiewicz, Marek Narkiewicz, Per E. Ahlberg (2010). "Tetrapod trackways from the early Middle Devonian period of Poland". Nature 463: 43–48. doi:10.1038/nature08623."에 있다네요. 물론 읽어보지는 못했습니다. :)

P.S.) 신문 기사에 떴었는지는 모르겠지만, 만약 떴다면 댓글 구경은 :)

by 꼬깔 | 2010/01/11 14:22 | 화석 이야기 | 트랙백 | 덧글(22)

69차 세계척추고생물학회 국내학자 발표 내용

방명록에 비공개로 9월말 영국 브리스틀에서 있었던 69차 SVP(The Society of Vertebrate Paleontology) 미팅에서 국내학자가 발표한 내용에 대한 리뷰를 부탁하셔서 초록집에서 찾아 부랴부랴 읽어봤습니다. 총 4건이 있었던 것 같으며, 이 중 2건은 제가 포스팅했던 내용이기도 했습니다. 간략하게 적어보면 이렇습니다.

1. 여수 도서 지역에서 발견된 용각류 발자국화석과 새 발자국화석 (허민 외)
☞ 여수 도서 지역(추도, 사도, 적금도, 목도, 낭도)에서 발견한 2개의 용각류 보행렬과 다수 새 보행렬과 관련한 내용입니다. 아마도 이 지역을 유네스코에 등재코자 하는 움직임이 있다고 들었는데 이와 관련한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2. 남해에서 발견한 세계에서 가장 작은 공룡 보행렬 (김경수 외)
☞ 남해군 장선도에서 발견한 길이 1.27 ~ 1.51cm인 최소형 수각류 발자국과 관련한 내용입니다. 막 알에서 부화한 새끼로 추정된다고 하며, 기네스북에 등재된 스코틀랜드 Skye의 보행렬보다 작은 것이라고 합니다. 참고로 스코틀랜드의 것은 1.78cm의 수각류 발자국이었다고 합니다. 보행렬로 추정한 공룡 크기는 골반 높이가 4cm 정도에 머리까지의 높이도 10cm를 넘지 않았을 것으로 추정한다는군요. 생흔속명은 Minisauripus. 문화재청에서 검색하니 관련 기사가 뜨는군요.
3. 조각류의 4족 보행렬과 세계 최대 익룡 발자국 (임종덕 외)
☞ 예전에 포스팅했던 - 
세계 최대 익룡 발자국 화석 발견- 최대 익룡 발자국 화석과 관련한 내용입니다. 그런데 재밌는 것은 진동층에서 발견한 조각류 보행렬인데 이제까지 우리나라에서 발견된 것들이 2족 보행렬인데 이번 것은 4족 보행렬이란 겁니다. 재밌네요.

4. 한국에서 최초로 발견된 조각류의 하악 (아래턱뼈, mandible) 화석 (백인성 외)
☞ 이 발표는 참 흥미롭습니다. 부경대 팀이 2008년 발견한 화석인데 SVP에 발표한 것은 조각류였군요. 이 녀석이 바로 지난 번에 포스팅했던
고성에서 각룡(Ceratopsia) 화석 발견이란 것의 주인공입니다. 아마도 발표는 조각류로 했는데 나중에 각룡류의 것으로 해석된 모양입니다. 고성층에서 발견었으며, 임종덕 박사 주도하에 동정이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압니다.
아무튼 덕분에 재밌는 내용을 읽었습니다. 앞으로 우리나라에서도 많은 공룡 화석이 발견되기를 기대해봅니다.

P.S.) 관심 있으신 분께서는 여기에서 초록집을 받아 보시면 될 듯싶습니다. 너무 많아서 전 Korea로 검색했답니다. 흑...

by 꼬깔 | 2009/10/26 21:52 | 공룡 이야기 | 트랙백(1) | 덧글(8)

◀ 이전 페이지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