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역청탄

석탄은 석탄기에만 나올까?


석탄은 대량의 식물이 매몰되어 탄화되어 만들어집니다. 식물이 죽은 후 산소가 없는 환경에서 분해되면 이탄이 되고, 이후 탄화정도에 따라 토탄, 갈탄, 역청탄, 무연탄으로 탄화됩니다. 일반적으로 우리가 말하는 석탄은 갈탄, 역청탄, 무연탄 정도입니다. 그런데 생각보다 이런 석탄이 전 지질시대를 통해 단 한 번 대량으로 만들어졌고, 그 시기가 바로 석탄기(Carboniferous Period)라 생각하는 분이 많은 듯합니다. 석탄기란 명칭은 유럽 쪽의 석탄층 - 영국에서 흔히 말하는 Coal Measure - 으로부터 유래한 것이며, 말 그대로 carbo(coal) + ferous(bearing), 즉, 석탄이 포함된 지층이란 뜻합니다. 그런데 정말 석탄은 석탄기에만 대량으로 생성되는 걸까요? 결론부터 말하자만 그렇지 않습니다. 또한, 석탄기의 석탄은 사실상 미국에서 펜실바니아기(Pennsylvanian Period)라 부르는 석탄기 상부층에서 발견되며, 석탄기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페름기 하부층에서도 석탄층이 발견됩니다. 일반적으로 유럽과 북미 쪽의 탄층은 석탄기, 즉, 펜실바니아기에 만들어진 것이며, 우리나라의 강원도를 비롯한 시베리아, 동아시아,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산출되는 석탄은 페름기에 생성된 것입니다.

그렇다면 이렇게 고생대의 석탄기와 페름기에 걸쳐 석탄이 만들어진 것일까요? 대규모의 석탄층은 고생대말의 석탄기-페름기에 걸쳐 만들어진 것 이외에도 중생대말-신생대중기에 걸쳐 만들어졌습니다. 이는 백악기말에서 제3기 중기인 2,500만 년 전에 걸쳐 만들어졌으며, 북학과 우리나라 일부 - 문경, 충남 - 와 그리고 일본 등지에서 산출되는 석탄이 바로 이 시기에 해당한다고 합니다. 대개 고생대말에 만들어진 석탄은 무연탄이 우세하며, 중생대말-신생대중기에 걸쳐 만들어진 석탄은 갈탄이 우세하다고 합니다.

정리해보자면,


1) 지질시대 동안 크게 2차례의 석탄층이 형성되었으며, 이는 고생대말과 중생대말~신생대중기에 해당한다.
2) 고생대말의 석탄층은 석탄기말~페름기초에 만들어졌으며, 우리나라 강원도의 석탄층은 페름기에 해당한다.
3) 고생대말 형성된 석탄은 무연탄이 우세하며, 중생대 이후 만들어진 석탄은 갈탄이 우세하다.
4) 석탄은 꼴랑 석탄기에만 대규모로 만들어진 것은 아니다.
5) 누구나 다 아는 얘기인데, 꼬깔이 잘난체 하고 있다.


다 아시는 얘기였다고요? ㅠ.ㅠ 죄송합니다.

by 꼬깔 | 2009/08/14 09:53 | SCIENTIA | 트랙백(1) | 덧글(38)

◀ 이전 페이지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