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익룡

세계 최대 익룡 발자국 화석 발견

경상북도 군위군의 백악기 상부(백악기 말)에 해당하는 지층(9,000만 년 ~ 1억 1천만 년 전)에서 세계 최대 익룡 발자국 화석이 발견되었다고 합니다. 사실 이 발자국 화석이 발견되기 전에도 우리나라에는 거대한 익룡이 살았을 가능성을 보여주는 발자국 화석이 있었습니다. 그게 바라 한반도의 공룡에 등장했던 익룡의 발자국 화석인 해남이크누스 우항리엔시스(Haenamichnus uhangriensis)입니다. 해남이크누스는 앞발자국이 330mm 길이에 110mm 폭이고, 뒷발자국이 350mm 길이에 105mm에 해당하는 세계 최대 발자국 화석입니다. 그런데 이번에 발견된 것은 앞발자국 화석인데 무려 354mm 길이에 173mm 폭에 해당하는 크기라고 합니다. 우선 사진으로 보세요.
사진의 로마 숫자 Ⅰ, Ⅱ, Ⅲ은 각각 첫 번째, 두 번째, 세 번째 앞발가락 - 사진으로 본다면 오른발 - 에 해당합니다. 익룡 발자국은 특이한 형태라 쉽게 구분이 되는 편입니다. 앞발은 사람의 귀와 비슷한 모습이며, 뒷발은 침팬지 발과 비슷한 모습입니다. 다만, 침팬지 발은 첫 번째 발가락인 엄지 발가락이 다른 4개와 마주 보는 형태지만, 익룡은 다섯 번째 발가락이 다른 네 발가락과 마주 보는 형태입니다. 해남이크누스의 모습은 이렇습니다.

얼마 전에는 프랑스에서 잘 보존된 익룡 보행렬이 발견되기도 했습니다. 이 보행렬은 두 발 - 뒷다리 - 로 착륙한 후 네 발을 이용해 사족보행했음을 보여주며, 날아갈 때 역시 새처럼 두 발로 서서 올라가거나 두 발로 달리면서 이륙했을 것으로 해석합니다.

익룡은 네 발을 이용해 아래 그림과 같은 모습으로 걷습니다. 그렇기에 보행렬은 일반적으로 앞 다리와 뒷 다리가 뭉쳐서 찍히게 됩니다. 해남이크누스 역시 그런 형태입니다.

그렇다면 이번에 발견된 녀석의 크기는 어느 정도일까요? 일반적으로 해남이크누스가 익장이 약 10미터 정도로 추정하며, 이 정도 크기를 보여주는 익룡은 케찰코아틀루스나 두개골 길이가 무려 2.5미터인 하체곱테릭스(Hatzegopteryx)를 포함하는 azhdarchid에 해당할 것으로 추정합니다. 그런데 이번에 발견된 녀석 발자국은 해남이크누스보다 2cm이상 크기 때문에 익장은 10미터를 넘는 거인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이렇게 거대한 익룡 발자국 뿐 아니라 작은 익룡 발자국도 발견되기에 백악기 무렵 우리나라에도 많은 종류의 익룡이 살았음을 보여준다고 할 수 있습니다. 한반도의 공룡에 나오는 익룡처럼 구부정한 자세로 조개를 주워 먹는 녀석이 아닌 작은 공룡을 부리로 잡아 삼키는 거대한 익룡의 모습을 상상해보면 어떻겠습니까?

아무튼, 발자국 화석 뿐 아니라 실질적인 거대한 익룡 화석도 발견되길 기대해봅니다. 그러나 익룡은 워낙 화석화 되어 발견되기 어려운지라 쉽지는 않으리라 생각합니다.

by 꼬깔 | 2009/09/08 02:23 | 화석 이야기 | 트랙백 | 덧글(41)

익룡은 뭘 먹고 살았을까?

익룡과 관련한 잘못된 상식 몇 가지

얼마 전 익룡과 관련한 글에 Azafran님께서 이런 질문을 하셨습니다.

저는 익룡은 죄다 물고기를 잡아 먹고 살 것이라는 선입견에 사로 잡혀 있는데요, 이 역시 잘못된 상식일까요? 익룡 역시 다양한 종이 있었을 터이니 죄다 바닷가나 호숫가에만 살며 물고기만 먹고 살았을 것 같지는 않은데, 익룡의 식성에 대한 잘못된 상식도 좀 바로 잡아 주세요. ^^

그래서 이와 관련해 짤막하게 글을 써보고자 합니다. 뭐 사실 저도 익룡에 대해 잘 하는 사람은 아니기에 내용상의 오류가 있을 수도 있사오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

익룡의 식성은 두개골 모양과 이빨 형태, 그리고 치열(dentition)을 바탕으로 추론하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물론 비교적 직접적인 증거도 있긴 합니다. 예를 들어 잘 보존된 Pteranodon 화석의 목 부근에서 물고기 화석이 발견되었는데, 이는 프테라노돈이 현생 펠리컨처럼 먹이를 담아두는 주머니가 있었을 가능성을 보여주기도 하며 물고기를 주로 잡아 먹었을 것이란 증거가 될 수 있습니다. 그러나 Azafran님께서 말씀하셨 듯 모든 익룡이 물고기만을 잡아 먹고 산 것은 아닙니다. 이와 관련해 간략하게 정리해보고자 합니다.

1) 분기군(Clades)
 A - Dimorphodontidae, B - Anurognathidae, C - Campylognathididae,
 D - Rhamphorhycnoidae, E -  Ornithocheiroidea, F Ctenochasmatoidea,
 G Dsungaripteroidea, H Azhdarchoidea

2) 속(Genera)
1 Dimorphodon, 2 Eudimorphodon, 3 Campyognathoides, 4 Istiodactylus, 5 Ornithocheirus,
6 Pteranodon, 7 Germnaodactylus, 8 Dsungaripterus, 9 Tapejara, 10 Tupuxuara,
11 Zhejiangopterus, 12 Ctenochasma, 13 Gnathosaurus, 14 Pterodactylus, 15 Rhamphorhynchus,
16 Scaphognathus, 17 Anurognathus

★ 곤충이나 작은 도마뱀 등을 먹었을 것 같은 익룡
Dimorphodon(1)이나 Eudimorphodon(2), 그리고 Anurognathus(17) 등은 비교적 넓은 주둥이에 듬성 듬성한 치열을 보입니다. 이런 치열을 보이는 익룡들은 주로 덩치가 작은 녀석들이며, 초기의 익룡입니다. 익룡이 나무 위에서 생활 하던 지배파충류로부터 기원했다는 것으로 미루어 이 녀석들은 나뭇가지 위에서 생활하며 작은 곤충과 도마뱀들을 먹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 주로 물고기를 먹었을 것 같은 익룡
☞ Rhamphorhynchus(15), Ornithocheirus(5), Pterodactylus 등은 미끄러운 물고기를 잡기에 적합한 형태의 치열을 가졌습니다. 즉, 물고기의 피부를 관통해 잡아둘 수 있는 형태라 할 수 있습니다. 그렇기에 이런 부류는 비행하면서 물고기를 낚았을 가능성이 높지 않을까 싶습니다.      

☆ 플랑크톤과 같은 작은 먹이를 먹었을 것 같은 익룡
Ctenochasma(12)Pterodaustro와 같은 익룡은 가늘고 작은 이빨이 촘촘하게 배열된 모습입니다. 이런 이빨은 수염고래나 고래상어와 같은 여과섭식자일 가능성을 보여줍니다. 즉, 입을 벌려 물을 머금은 후 물만 뱉어내고 먹이를 삼키는 형태였을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 조개와 같은 단단한 껍질의 부숴 먹었을 것 같은 익룡
Dsungaripterus(8)는 뾰족한 부리와 부리 뒤쪽에 비교적 뭉툭한 이빨이 있습니다. 이는 뾰족한 부리로 작은 어패류를 집어 이빨로 부숴먹는 형태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조개처럼 단단한 껍질이 있는 연체동물만을 먹지는 않겠지만, 딱딱한 껍질이 있는 녀석도 부숴먹을 수 있는 clam crusher일 가능성이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 열매를 먹었을 것 같은 익룡
Tapejara(9)와 같이 뾰족하지만 짧은 주둥이를 지닌 녀석들은 단단한 열매를 부숴 먹었을 가능성도 있어 보입니다. 물론, 작은 도마뱀 등을 잡아 먹었을 수도 있겠지만요.

★☆ 골라 먹는 재미가 있었을 익룡 
☞ 뾰족하고 긴 주둥이를 지닌 Pteranodon(6)이나Quetzalcoatlus와 같은 거대한 azhdarchid는 황새와 같은 삶을 살았으리라 추정하기도 합니다. 물론 작은 물고기를 비롯해 어패류 등 모든 것이 먹이가 되었으리라 생각합니다. 부리로 잡아 삼키는 형태였겠지요. 그런데 간혹 거대한 azhdarchid는 작은 공룡 새끼마저 꿀떡 삼키는 모습으로 표현되기도 합니다. 무서운 녀석들...
☆★ ETC
☞ 그 밖에 죽은 동물의 시체를 마다할 이유도 없겠기에 현생 대머리 독수리처럼 시체를 찾아 날아 다니며 이를 먹었을 가능성도 충분하지 않았을까란 생각입니다.


기본적으로 작은 곤충을 먹었을 초기 형태 익룡이후 대부분의 익룡은 이빨 자체가 날카로와 씹기 보다는 썰거나 찍어 삼키는 것에 유리한 형태를 지닙니다. 이는 익룡이 기본적으로 물고기를 먹었을 것이며, 이후 다양한 먹이를 먹는 형태로 적응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지금까지의 설명은 말 그대로 대표적인 예를 든 것 뿐입니다. 먹이 경쟁이 있을 때 새로운 생태 지위로 스며 들어 진화하는 것이 자연의 섭리가 아닐까 싶습니다. 그러니 익룡 역시 굳이 물고기만을 고집하지는 않았으리라 생각합니다.

by 꼬깔 | 2009/09/04 12:22 | 화석 이야기 | 트랙백 | 덧글(21)

익룡과 관련한 잘못된 상식 몇 가지

공룡과 관련한 잘못된 상식 10가지에 이른 두 번째 시리즈입니다. 공룡도 잘못된 상식이 많은 고생물이지만, 공룡과 같은 시대를 살았던 익룡(pterosaurs, Pterosauria) 역시 만만치 않은 듯싶습니다. 익룡과 관련한 몇 가지 잘못된 상식에 대해 살펴볼까 합니다.

1. 익수룡(pterodactyl)은 익룡과 동의어이다??
☞ 간혹 인터넷 사이트나 책에 익수룡(pterodactyl)이란 이름이 익룡(pterosaur)처럼 사용되기도 합니다. 그러나 이는 적절하지 않은 표현입니다. 익수룡, 즉, 유럽에서 발견된 pterodactyloid의 - 익룡은 pterodactyloid와 rhamphorhynchoid로 나뉩니다. -  ctenochasmatoid 중 Pterodactylus나 이를 포함하는 무리를 가리키는 표현입니다. 이들은 프테라노돈(Pteranodon)처럼 짧은 꼬리를 가진 익룡이지만, 프테라노돈 특유의 볏(crest)이 없고, 이빨이 있는 익룡입니다. 즉, 익수룡은 익룡 중 일부를 가리키는 말이므로 익룡과 동의어가 될 수 없습니다.
(출처 : http://laelaps.files.wordpress.com/2007/08/gosseptero.jpg)

2. 익룡의 날개는 박쥐의 날개와 닮았다??
☞ 초기 익룡 복원은 박쥐를 닮은 모습이었습니다. 이런 초기 복원의 영향 때문인지 초창기 영화나 만화 등에서 익룡의 날개는 현생 박쥐처럼 가죽질로 표현됩니다. 또한, 흔히 드래곤의 날개처럼 4개의 앞발가락이 비막을 지탱하는 형태로 표현합니다. 그러나 4개 발가락이 비막을 지탱하는 박쥐와 달리 익룡은 4번째 앞발가락이 길게 변형되어 비막을 지탱합니다. 그래서 박쥐는 비막 일부가 나뭇가지 등에 찢겨도 금세 치유되고 치명적이지 않지만, 익룡에게 비막이 찢기는 것은 육식공룡의 다리가 부러진 것과 같이 치명적인 것이리라 생각됩니다. 잘 보존된 화석 증거로부터 익룡은 박쥐처럼 무겁고 찢기기 쉬운 가죽질 비막이 아닌 찢김에 대한 저항이 큰 섬유질과 근육질로 이뤄졌음을 알게 되었다고 합니다. 

3. 익룡은 공룡이다??
☞ 익룡은 흔히 하늘을 나는 공룡이라 생각합니다. 이는 장경룡이나 어룡이 물에 사는 공룡이라 생각하는 것과 같은 맥락입니다. 그러나 익룡은 공룡의 자매군일 뿐 공룡은 아닙니다. 즉, 공룡과 익룡은 S자 모양으로 긴 목과 경첩을 닮은 발목 관절 등 - 아마도 기낭도 공통적인 특징일 겁니다. - 을 공유하며, 공통조상을 지녔던 관계일 뿐입니다. 공룡과 같은 시대를 살았기에 공룡이라 생각하는 것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4. 크기와 관련한 몇 가지 오류
☞ 흔히 익룡은 공룡이나 장경룡보다 작은 동물로 표현되곤 했습니다. 초기 익룡의 모델은 디모르포돈과 람포링쿠스 등의 긴 꼬리가 있는 작은 녀석들이었고, 이들의 익장(wing span)은 1미터 안팎입니다. 그래서 익룡은 그리 큰 동물로 표현되지 않았습니다. 이런 연유로 이후 발견된 프테라노돈 등의 모습을 모델로 한 녀석들 역시 익장이 1미터 남짓한 모습으로 그려지곤 했습니다. 그러나 프테라노돈은 익장이 5미터가 넘습니다. 반대로 디모르포돈이나 람포링쿠스 등이 프테라노돈처럼 거대하게 그려지는 경우도 왕왕 있었습니다. 물론, 만화에서지만요. 익룡 크기는 사실 상상을 초월하는 녀석들도 있습니다. 거대한 azhdarchid인 Quetzacoatlus와 Hatzegopteryx 등의 익장은 10미터가 넘습니다. 그런데 이런 거인이 등장하면서 오히려 더욱 큰 괴물을 만들어낸 경우도 있었습니다. 2005년 멕시코에서 발견된 azhdarchid는 발자국과 화석 일부를 바탕으로 익장이 18미터로 추정되어 많은 사람을 흥분시켰습니다. 그러나 이는 화석화된 나무와 공룡발자국으로 밝혀져 해프닝으로 끝났다고 합니다.

5. 프테라노돈은 이빨이 있다??
☞ 간혹 영화 - 쥐라기 공원 3에서도 그랬던 기억이 납니다. - 에서 프테라노돈이 이빨이 있는 것처럼 표현되기도 합니다. 이는 뾰족한 이빨이 더욱 공포감을 주기 때문이라 생각됩니다. 그러나 프테라노돈은 이름 자체가 '날개는 있지만, 이빨이 없는 녀석'이란 뜻입니다. 즉, 프테라노돈은 이빨이 없답니다. 프테라노돈 뿐 아니라 거대한 익룡인 azhdarchid와 azhdarchoid인 Tapejara 등도 이빨이 없습니다. 초기 케찰코아틀루스의 복원은 작은 머리에 이빨이 있는 형태였다고도 합니다.
▶ 람포링쿠스와 프테라노돈의 공중전
(출처 : http://www.thehammercollection.net/image/onemillionyearsbc034.jpg)

6. 익룡은 다리를 이용해 먹이를 낚을 수 있다??
☞ 간혹 익룡이 뒷다리를 이용해 먹이를 낚는 모습이나 심지어 영화에서는 익룡이 사람을 낚아채는 광경도 나옵니다. :) 예전 공룡 백만년 (One Million Years B.C.)인가 하는 영화에서 주인공 여자를 낚아채서 공중 전투를 벌이는 익룡 모습도 있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날개 모양도 박쥐 형태지요? ^^) 또한, 쥐라기 공원 3에서도 프테라노돈은 강력한 뒷발로 사람을 낚아채 새끼에게 먹이로 주는 황당함을 보여줬지요. :) 그러나 익룡 뒷발은 새처럼 움켜쥘 수 있는 형태도 아니며, 강력하지도 않습니다. 오히려 크기에 비해 가냘픈 모습이랍니다.

7. 익룡은 현재도 살아 있다??
☞ 은서생물학자들과 창조주의자들은 현재도 익룡이 살아 있다고 주장합니다. 물론 '~카더라'를 바탕으로 한 것입니다. 대표적인 것으로는 아프리카의 반수생 동물 kongamato와 파푸아 뉴기니의 자체 발광 동물인 ropen이 있습니다. 재밌는 것은 현재 생존했다고 하는 익룡들은 전체적인 모습이 박쥐와 같다는 점입니다. 아마도 익룡이 박쥐로 진화했는가 봅니다. ㅠ.ㅠ 전... 차라리 바벨2세에 나오는 로프로스를 믿겠습니다. :)

여러분께서는 몇 가지나 잘못 알고 계셨습니까? :)

by 꼬깔 | 2009/09/01 11:03 | SCIENTIA | 트랙백 | 덧글(44)

공룡과 관련한 잘못된 상식 10가지

공룡과 관련한 잘못된 상식은 우리나라나 외국이나 비슷한 모양입니다. 이 곳에서 발견한 공룡과 관련한 잘못된 상식을 정리해봤습니다. 놀라운 것은 첫 번째로 나온 것이 공룡과 인간의 공존 이야기였습니다. :) 간략하게 적어 봅니다.
1. 공룡은 인간과 함께 살았다??
☞ 아주 일반적인 창조주의자들의 주장입니다. 그런데 이게 생각보다 많은 사람이 굳게 믿는 듯합니다. 그러나 지질학적 기록과 증거로 본다면 공룡은 6,500만 년 전에 절멸했고 - 후손인 새는 살아 남았습니다. - 가장 오래된 인간의 조상은 약 600만 년 전에 등장했습니다. 창조주의자들이 정말 동일 지층, 즉, 중생대 지층, 에서 공룡과 호미니드 화석을 발견하고, 이에 대한 과학적 검증을 거친다면 믿어볼 용의도 있습니다.

2. 포유류는 공룡이 멸종한 후에 등장했다??
☞ 흔히 공룡이 절멸한 후에야 포유류가 등장했고, 번성했다고 아는 분들이 계신데 그렇지 않습니다. 포유류는 조류보다 이른 트라이아스기에 이미 등장했고, 조상인 포유류형 파충류인 단궁류(synapsid)까지 거슬러 간다면 오히려 공룡의 조상인 지배파충류보다 먼저 번성했습니다. 만약 페름기 말의 대멸종이 없었다면 공룡보다 포유류가 먼저 번성해 중생대를 지배했을지도 모르는 일입니다. 그야말로 공룡과 포유류는 일생의 라이벌이었던 겁니다.

3. 공룡은 작은 포유류가 알을 먹어 멸종했다??
☞ 사실 이 내용은 공룡 멸종설 중 하나로 제법 알려진 것입니다. 즉, 현생 설치류의 조상뻘 되는 녀석들이 공룡알을 먹어치워 공룡이 멸종했다는 얘기지요. 그러나 당시 대부분의 포유류는 너무 작아 커다란 공룡알을 먹이로 하기보다는 작은 곤충을 잡아 먹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알은 오히려 다른 공룡에 의해 공격 받았을 가능성이 높답니다.

4. 소행성 충돌이 공룡 멸종의 유일한 원인이다??
☞ 공룡 멸종과 관련해서는 엄청난 가설이 존재합니다. 제기된 것만 해도 100가지가 넘지요. 그 중 가장 유력한 것은 역시 유카탄 반도에 떨어진 소행성 충돌로 말미암았을 것이란 주장입니다. 이와 관련해서는 iridium spike 등의 증거가 있어 많은 학자가 받아 들이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런 충돌 한 방으로 1억 5천만 년 이상 지구를 지배했던 공룡이 사라진 것이라 보기는 어렵습니다. 오히려 여러 가지가 복합적으로 작용해 공룡이 멸종했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5. 공룡은 성공적으로 적응하지 못해 멸종했다??
☞ 이는 정말 황당한 얘기입니다. 공룡은 지금으로부터 약 2억 2천 500만 년 전에 등장해 6,500만 년 전까지 무려 1억 5천 만 년 이상을 번성했던 무리입니다. 이렇게 번성할 수 있었던 것은 그들이 성공적으로 환경에 적응했고, 경쟁에서 살아 남았기 때문입니다. 호미니드가 공룡처럼 세상을 지배하려면 지금까지의 20배 이상 기간을 생존해야 합니다. 공룡은 그 어떤 동물보다도 성공적으로 진화했고, 여전히 창공의 새로 살아 남은 무리입니다.

6. 모든 공룡은 6,500만 년 전에 멸종했다??
☞ 일반적으로 공룡은 중생대 말 멸종했다고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이는 사실상 정확한 표현은 아닙니다. 소수의 반대 의견이 있지만, 사실상 마니랍토라 공룡 중 일부가 새로 진화해 살아 남았기에 공룡 모두가 멸종한 것은 아닙니다. 정확하게 표현하자면 non avian dinosaurs가 6,500만 년 전에 멸종한 겁니다.

7. 공룡은 느리고 둔한 동물이다??
☞ 과거에 고생물학자들은 공룡이 아주 느리고 둔한 동물로 생각했고, 이로 말미암아 결국 멸종한 것이라 생각했습니다. 티라노사우루스와 같은 수각류는 거대한 덩치에 꼬리를 질질 끌고 다니며 먹이를 찾아 헤매는 모습이었고, 아파토사우루스와 같은 용각류는 물 속에 몸을 숨긴 채 살아가는 동물로 표현되었지요. 그러나 지금은 꼬리로 중심을 잡으며 역동적인 모습으로 달리거나 걷는 수각류의 모습과 꼬리를 끌지 않고 걸어 다니는 용각류의 모습으로 표현됩니다. 또한, 온혈에 준할 정도의 활동적인 동물이라 생각합니다.

8. 모든 거대한 고대 동물은 공룡이다??
☞ 공룡과 관련해 디메트로돈과 같은 반룡류(포유류형 파충류의 일부)마저도 공룡이라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러나 디메트로돈은 사실상 포유류와 더 가까운 관계이며 공룡이 아닙니다. 아마도 디메트로돈을 공룡으로 생각하는 이유는 특징적인 돛모양 척추배돌기 때문일 겁니다.

9. 장경룡과 어룡 같은 해양 파충류는 공룡이다??
☞ 아주 흔한 오류 중 하나라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장경룡과 어룡은 이미 오래 전 공룡과 갈라졌고, 생각보다 먼 관계입니다. 단지 같은 시대를 살아간 녀석일 뿐입니다. 공룡의 정의와 관련해서는 예전에 올린 포스트 - 
공룡이란 무엇일까?- 로 대신합니다.

10. 익룡과 같은 비행 파충류는 공룡이다??
☞ 9번과 같은 맥락의 오류라 할 수 있습니다. 익룡은 그나마 장경룡이나 어룡보다는 공룡과 가까운 관계입니다. 그러나 역시 공룡의 일반적인 정의에 포함되지 않는 '비행 파충류'일 뿐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공룡과 사람이 공존했다고 믿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요? 미국과 비교해도 꿀리지 않을 정도의 비율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ㅠ.ㅠ 그리고 4번과 6번은 잘못된 상식이라 하기도 좀 뭐하긴 합니다.

여러분께서는 저 10가지 중 해당되는 것이 있으십니까?

by 꼬깔 | 2009/08/10 22:17 | 공룡 이야기 | 트랙백 | 덧글(126)

◀ 이전 페이지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