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축엽

삼엽충의 삼엽(三葉)

삼엽충(trilobite)이란 이름은 3개의 몸이 조각(葉)으로 된 것으로부터 유래한 이름입니다. 중심부의 axial lobe와 이를 중심으로 옆에 있는 pleural lobe 2개로 되어 있지요. 그렇다면 axial lobe와 pleural lobe는 각각 어떻게 번역하는 것이 적절할까요? 일단 axial lobe란 말을 축엽(軸葉)으로 번역하는 것은 무난한 것 같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pleural lobe입니다.

대부분의 책에는 - 일반적인 고생물학 교과서까지도 - 늑막엽(肋膜葉)으로 번역되더군요. 그런데 삼엽충과 늑막이 무슨 관련이 있기에 그렇게 번역되었을까요? 문제는 pleura라는 용어로 말미암은 것 같습니다. 흔히 해부학 용어로 pleura는 늑막을 의미합니다. 어원은 이렇습니다.

pleura - Gr. pleura/pleuron(πλευρα/πλευρον, side, rib)

그런데 같은 어원이지만 pleuron은 곤충의 신체 부위 중에서 가슴 마디의 옆 쪽 단단한 부분인 측판(側板)을 의미한다고 합니다. 아마도 흔히 사용되는 용어인 pleura가 늑막을 의미하므로 단순하게 pleural lobe를 늑막엽으로 번역한 것이 아닌가란 생각이 듭니다. 그러나 옆쪽의 의미가 있고, 곤충 부위를 지칭할 때는 늑막이란 용어로 사용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면 측엽(側葉)이 가장 적절하지 않을까요?

리처드 포티의 삼엽충이란 책을 읽으면서 궁금했던 것입니다. 이한음 씨는 일반적인 용어인 늑막엽을 사용했더라고요. 그래서 고생물학 책을 뒤적였는데, 역시 늑막엽으로 나와 있네요.

삼엽충이란 책은 거의 읽었는데, 역시 재밌네요. :)

by 꼬깔 | 2008/02/03 00:40 | ΕΤΥΜΟΛΟΓΙΑ | 트랙백 | 덧글(10)

◀ 이전 페이지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