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티라노사우리드

120톤의 공룡과 티라노사우리드 발자국?

부산서 8천만년전 공룡 행태화석 군락 발견

"부산서 8천만 년 전 공룡 행태 화석 군락 발견"이란 기사를 보고는 김항묵 교수를 떠올린 것은 무조건반사랄까요? :) 어쨌든, 몇 가지 화석과 생흔화석을 발견한 모양입니다. 그럼에도 좀 찜찜한 부분은 남습니다.

두도 곳곳에서 중량이 120t 정도였던 것으로 추정되는 초대형 용각룡의 발자국 6개와 오리부리룡 발자국 120개, 육식공룡인 손잡이룡(마니랖토라)의 발자국 2개, 대형 육식공룡인 폭군룡(티라노사우루스과)의 발자국 2개 등 공룡발자국 화석 187개도 발견됐다.
기본적으로 발자국을 통해 120톤이란 체중을 추정한 것 자체가 난센스가 아닐까 싶습니다. 실제 공룡 체중은 크기에 따라 민감하게 오차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당연하겠죠? 길이의 세제곱에 비례해서 부피가 커지니까요.) 그럼에도 보도를 통해 120톤 정도였던 초대형 용각류 발자국 6개란 표현을 쓰셨습니다. 지금은 브라키오사우루스였을 가능성이 높은 울트라사우루스가 떠오르는 것은 왜일까요? 또한, 역시 대형 수각류의 발자국을 통해 무려 "티라노사우리드"라고 당당하게 쓴 부분 역시... 실제 세계적으로도 티라노사우루스 (물론, 티라노사우리드는 아니지만) 발자국 화석이 발견된 예는 2차례 정도인 것으로 압니다. 게다가 하나는 확실하지도 않고요. 그리고 우리나라에 티라노사우리드 - 타르보사우루스와 근연이거나 타르보사우루스 - 에 대한 정보는 이빨 몇 점 밖에는 없습니다. 대형 수각류의 발자국이 발견되었다고 이를 티라노사우리드 - 게다가 폭군룡 - 라고 단정지을 수 있는지 궁금합니다. 아크로칸토사우루스 정도의 알로사우로이드 이빨 화석이 발견된 예도 있기에 단정적으로 티라노사우리드라 하는 것은 문제가 있는 것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드로마이오사우리드라면 특징적인 killer claw로 말미암아 구분할 수 있겠지만요.

그리고 여전하시네요. ㅠ.ㅠ 손잡이룡, 폭군룡, 오리부리룡... ㅠ.ㅠ 어쨌든, 여전히 왕성하게 활동하시는군요.

by 꼬깔 | 2010/01/14 17:18 | 공룡 이야기 | 트랙백 | 덧글(20)

공룡은 양안시를 지녔을까?


일찌감치 준비했던 글인데, 인제야 정리해 올리게 됩니다. 작년 2월 방명록에 이런 질문이 올라왔습니다. 사실 질문이라기보다 의견을 묻는 글입니다.

궁금한 점이 하나 생겨서 질문들이러 왔습니다.
현생 육식동물들은 거의가 하나같이 눈이 앞으로 모여있어서 양쪽 눈에 의해 나타나는 중복된 시야각으로 입체적으로 사물을 판단하여 정확한 공격(?)을 하는 편입니다. 그런데..... 뭐냐하면 티란노사우르스같은 육식공룡의 경우에는 화석 머리뼈를 살펴보거나 복원해 놓은 모습을 보거나... 눈이 너무 양 옆에 있어서 시야각의 중복이 거의 있을 수 없습니다. (가끔 정확한 공격을 가한다는 서적이나 다큐의 내용을 볼 수 있는데...) 눈이 이렇게 달려있어서야 어떻게 정확한 공격을 할 수 있었을지 의문이 안 들 수가 없습니다. 심지어는 초식공룡의 화석과 비교했을 때도 눈의 위치는 작은 차이밖에 없어 보입니다.

이에 대해서 꼬깔님의 의견은 어떠신지 궁금합니다. 좋은 말씀 부탁드립니다. ^o^

그리고 오늘 - 정확히 다현맘 생일입니다. :) - 역시 비슷한 질문이 비공개 댓글로 달렸습니다. 요점은 뇌입원 동물 싸움 카페에 "티렉스는 쌍안시(양안시)를 가질 수 없다."라는 논지의 글 - http://cafe.naver.com/ehdanf21/26324 - 이었고, 이 글에 대한 의견을 묻는 내용이었습니다. 카페 회원 가입을 해야만 볼 수 있는 글인지라 결국 가입까지 하고 봤습니다. ㅠ.ㅠ

2006년 Stevens가 쓴 공룡, 특히, 수각류(theropods)의 양안시(Binocular vision)와 관련한 논문이 있습니다. 그리고 이 논문이 바로 두 분께서 원하시는 답변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래서 이 논문에 대한 요점만 정리해보고자 합니다. 우선, 기본적인 용어를 먼저 확인해보겠습니다.

ⓐ AD (optic axis divergence)
☞ 각 눈의 광축 (optic axis) 이 이루는 각도를 말하며, AD가 180˚가 되면 각 눈은 완전히 측면을 향하게 되며, 0˚가 되면 이론적으로 완전히 정면을 향합니다. 사람은 약 30˚ 정도로 모든 동물 중 가장 작은 값을 보입니다. 우리 눈의 광축은 정면으로부터 약 15˚ 방향을 향합니다. 한쪽 눈을 감고 시야를 확인해보세요.

ⓑ BFoV (Binocular Field of View)
☞ 두 눈의 시야가 겹쳐지는 영역. 이 영역이 커야 입체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사람은 약 110˚로 최댓값을 지닙니다.

ⓒ MFoV (Monocular Field of View)
☞ 한 눈의 시야. 사람은 약 150˚ 정도입니다.

ⓓ TFoV (Total Field of View)
☞ 두 눈으로 본 전체 시야. 사람은 약 180˚ 정도입니다.

일반적으로 동물들은 거리감을 느끼는 방법은 두 가지가 있습니다.

1) BFoV가 넓은 동물은 입체감을 느낄 수 있고, 거리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2) BFoV가 지나치게 좁은 경우 (20˚ 미만) 고개를 까닥이는 동작으로 거리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1) 은 Homo sapiens를 비롯해 눈이 정면을 향한 동물들이 이용하는 방법입니다. 그리고 2) 는 닭처럼 눈이 측면을 향한 동물이 사용하는 방법입니다. 닭이 고개를 까닥이면서 돌아다니는 것은 이런 거리감을 느끼려는 방법이기도 합니다. 그렇다면 공룡, 특히, 포식자인 수각류는 어땠을까요? Stevens의 연구 결과를 토대로 얘기하자면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수각류 대부분이 양안시를 지녔다고 할 수 있습니다. 양안시를 지니기 위해서는 몇 가지 조건이 만족되어야 합니다.

1) BFoV 충분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20˚ 이상)
2) 양안시를 방해하는 장애물이 없거나 최소화되어야 한다. (사람은 코, 티렉스를 비롯한 공룡은 주둥이)

일반적으로 파충류는 146-172˚ AD, 144-160˚ MFoV, 10-20˚ BFoV를 나타낸다고 합니다. 즉, 일반적으로 파충류는 양안시를 지닌다고 보기 어려운 셈입니다. 물론 모든 파충류가 그런 것은 아닙니다. 뱀 중 녹색 채찍뱀 (Ahaetulla prasina) 은 무려 45˚의 BFoV를 지닙니다. 또한, 악어는 일반적으로 25˚ 정도의 BFoV를 나타냅니다. 그렇다면 공룡은 어떨까요? Stevens는 총 7종의 공룡 - Allosaurus, Carcharodontosaurus, Daspletosaurus, Nanotyrannus, Tyrannosaurus, Velociraptor, Troodon - 의 두개골을 복원해 AD와 BFoV를 측정했습니다. 아래 그래프는 결과입니다. 그래프에서 y축은 정면을 응시하면서 고개를 숙인 각도를 뜻합니다. 즉, +10˚는 정면을 응시한 채 고개를 약 10˚ 수그린 것을 뜻하는 겁니다.
사람은 고개를 숙이지 않은 상태에서 최대 BFoV를 나타내며, 그 값은 110˚ 정도입니다. 그리고 고개를 숙일수록 BFoV는 좁아집니다. 그리고 알로사우루스는 거의 일정한 BFoV를 나타내며, 약 20˚ 정도입니다. 또한, 카르카로돈토사우루스는 고개를 숙이지 않은 상태에서는 BFoV가 나타나지 않는데, 이는 두개골의 장식 때문입니다. 그리고 이론적으로 40˚ 가까이 고개를 수그려야 30˚ 안팎의 BFoV가 나타납니다.
Allosaurus
Carcharodontosaurus

결과적으로 알로사우루스와 카르카로돈토사우루스는 두개골의 누골이 오히려 시야를 방해하는 셈입니다.
Daspletosaurus
Nanotyrannus
Tyrannosaurus

티라노사우리드의 결과는 알로사우로이드와 사뭇 다른 양상입니다. 측정한 세 공룡은 약 35 - 55˚ 범위 BFoV를 나타내며, 티렉스는 고개를 약 10˚ 수그리면 최대 55˚의 BFoV를 나타냅니다. 즉, 이들은 충분한 양안시를 지녔다고 볼 수 있습니다.
벨로키랍토르 역시 티렉스처럼 10˚ 정도 고개를 숙이면 약 55˚ BFoV를 보이며, 트로오돈은 20˚가량 숙이면 무려 60˚의 BFoV를 나타냅니다. 이는 현생 맹금류의 BFoV가 50˚ 안팎이란 것을 고려하면 상당한 값입니다.
Velociraptor

Troodon

일반적으로 BFoV가 10˚ - 20˚ BFoV면 매복, 45˚ 이상이면 먹잇감을 추격하는 방식의 사냥을 할 가능성이 크다고 합니다. 즉, 좁은 BFoV는 기회를 엿보며 순식간에 덮치는 - 악어나 코모도 드래곤과 같은 스타일 - 방식이며, BFoV가 크면 먹잇감을 추적하는 것이 가능하다는 얘기가 됩니다.

이런 모든 것들을 고려할 때, 최소한 티라노사우리드와 마니랍토란 (드로마이오사우리드, 트로오돈티드) 은 먹잇감을 추격하는 스타일의 사냥을 했을 가능성이 크며, 알로사우로이드는 매복에 의한 사냥 - 또는 집단 사냥 - 을 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일부 학자는 알로사우루스가 먹잇감을 급습해 머리고 받고 앞다리와 이빨을 이용해 살점을 베는 방식으로 사냥한다고 주장하기도 합니다.) 숨어서 고개를 까딱까딱 거리는 알로사우루스를 상상해보세요. :)

또한, 티라노사우루스는 두개골의 뒤쪽이 넓어지고 주둥이가 아래쪽으로 기울어져 시야 확보에 유리한 형태로 진화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그림에서 어두운 부분은 양안시에 방해가 되는 영역을 표시한 겁니다.
A. Gorgosaurus, B : Daspletosaurus, C : Tyrannosaurus, D : Allosaurus

티렉스의 두개골을 정면에서 보면 이런 형태이며, 훌륭한 양안시를 지녔음을 알 수 있습니다.

결론적으로

1) 티라노사우리드와 마니랍토라 공룡은 충분한 BFoV로 추격에 의한 사냥이 가능했을 것이다.
2) 알로사우로이드와 같은 카르노사우리아, 그리고 케라토사우리아 등은 BFoV가 비교적 작아 매복에 의한 급습으로 사냥했을 가능성이 클 것이다.
3) 양안시가 완벽하지 않아도 고개를 움직이는 방법으로 거리를 가늠해 급습하여 사냥은 가능할 것이다.

다음에 추가적인 부분은 더 얘기해보도록 하겠습니다. goldenbug님, Map the Soul님, 이 정도면 답변이 되었습니까? 그리고 네이버 카페 링크된 글은 상당히 억지스런 느낌이 들어요. :)

Refs
1. Stevens, K. A. (2006) "Binocular Vision In Theropod Dinosaurs". Journal of Vertebrate Paleontology 26(2):321-330.
2. 이항재 외 (2007). 지질박물관탐험 티라노사우루스 (Tyrannosaurus rex), 한국지질자원연구원

by 꼬깔 | 2010/01/13 09:18 | 공룡 이야기 | 트랙백 | 덧글(38)

2009년은 티라노사우로이드 명명 풍년

보름달님 블로그에서 새로운 티라노사우로이드(티라노사우루스 상과 공룡)인Sinotyrannus kazuoensis 관련한 포스트를 읽었습니다. 티라노사우리드에 육박하는 크기를 지닌 티라노사우로이드라니 사실 상상이 가지 않는 녀석입니다. 아직 정확한 논문도 읽어 보지 못했고, 발견된 화석이 불완전한 두개골의 일부와 척추 일부, 그리고 앞발가락 정도인지라 뭐라 얘기하기는 어렵습니다만, 깃털 공룡으로 유명한 Jehol 층군에서 발견되었다고 하니 역시 속이 쓰립니다. 논문을 읽고 쓰고자 하는 글이 밀렸는데, 컨디션 부조로 쓰지 못했는지라 간단하게 2009년 명명된 티라노사우로이드를 짤막 정리해볼까 합니다.

Xiongguanlong baimoensis
새롭게 명명된 롱이란 점에 의의가 Guanlong으로 대표되는 원시적인 티라노사우로이드로부터 거대한 티라노사우리드가 진화하는 과정에서의 미싱링크를 채운 녀석입니다. 애팔래치오사우루스(Appalachiosaurus)로부터 티라노사우리드(티라노사우루스과 공룡)로 이어지는 주된 분기군에서 갈라진 녀석으로 티라노사우리드의 특징과 코일루로사우리아의 갸름한 두개골로 대표되는 특징을 공유하는 녀석으로 알려졌습니다. 크기는 6~7미터 정도로 큰 편입니다. 시대적으로는 대략 1억 1,000만 ~ 1억 2,000만 년 전

Raptorex kriegsteini
☞ 조만간 포스팅하고자 하는 녀석입니다. 미니어처 티렉스라 불릴만한 녀석입니다. 티렉스를 축소시킨 듯한 모습을 지녔습니다. 거대한 티라노사우리드로 진화하는 과정의 녀석 - 정확히 얘기하자면 티라노사우리드와 랍토렉스의 공통조상에 가까운 모습 - 이라 할 수 있습니다. 몸통에 비해 두개골도 커졌고, 깜찍한 두 앞발가락을 지닌 작은 앞다리가 인상적입니다. 사실 개인적으로 가장 충격적인 녀석이었습니다.

Alioramus altai
☞ 이미 오래전 발견되어 명명된Alioramus remotus의 분류학적 위치를 결정해준 기특한 녀석입니다. 혹자는 타르보사우루스의 새끼로 동정하기도 했고, 혹자는 단순한 티라노사우로이드로 분류하기도 했습니다. 불완전한 화석 자료 때문이었지요. 그런데 완벽한 두개골이 화석으로 보존되면서 이론의 여지 없는 티라노사우리드가 된 녀석입니다. 이는 티라노사우루스로 대표되는 티라노사우리드가 단순히 덩치가 큰 거대한 포식자 뿐 아니라 이보자 작고 날렵한 하위 단계 포식자인 티라노사우리드도 있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나 할까요? 말 그대로 티라노사우리드 역시 다양성이 있었다는 것을 보여준 녀석이라 할 수 있습니다. 티라노사우리드 계의 발레리나~

Sinotyrannus kazuoensis
☞ 서두에 말씀드린 그 녀석입니다. 티라노사우리드와 티라노사우로이드를 단순히 덩치만으로 결정할 수는 없는 겁니다. 이 녀석은 티라노사우리드인 알리오라무스보다 거대한 - 고르고사우루스 급의 - 티라노사우로이드니까요.

조만간 예전에 썼던 - 썼나? - 티라노사우로이드와 관련한 글을 조금 다듬어서 써볼까 합니다. 당시 기준과 지금 새로운 발견으로 티라노사우로이드의 정의가 달라지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아무튼, 슈퍼스타 티렉스의 진화 과정이 베일을 벗고 있음에 틀림 없어 보입니다. 앞으로는 발견이 기대됩니다.

P.S.) 위 그림은 티라노사우리드에 가장 가까운 티라노사우로이드인 애팔래치오사우루스입니다.

by 꼬깔 | 2009/10/20 17:22 | 공룡 이야기 | 트랙백 | 덧글(5)

갸름한 티라노사우리드 - Alioramus

며칠 전 구글링을 통해 2001년 발굴되어 2009년 명명된 새로운 알리오라무스인 Alioramus altai에 대한 기사를 봤습니다. 그리고 어떤 논문인지 찾아보려고 마음 먹고는 일이 바빠 잊고 있었는데, 어제 byontae님께서 댓글로 알려주셨더군요. 이제 이 논문만 구하면 됩니다. (야...)

대략적으로 정리하면 이렇습니다. 본래 몽골에 서식했던 알리오라무스는 학자에 따라 그 분류학적 위치가 달랐던 녀석입니다. Holtz 박사는 Tyrannosauroidea, 즉, 티라노사우루스 상과에 포함했으며, Curie 박사는 Tarbosaurus의 자매군으로 Tyrannosauridae, 즉, 티라노사우루스 과에 포함했습니다. 그러나 당시 발견되었던 것은 모식종인 Alioramus remotus였는데, 이 녀석은 부분적인 두개골 밖에 없었기에 분류학적 위치가 불명확했던 것으로 압니다. 심지어 Curie 박사는 두개골을 비교했을 때 나타나는 특징 - 갸름하고 주둥이가 길며, 이빨 개수가 많은 - 이 티라노사우루스나 타르보사우루스의 아성체에서도 나타난다는 것으로 바탕으로 Tarbosaurus의 새끼, 혹은 아성체일 가능성도 제기했던 것으로 압니다.
그런데 새롭게 발견된 표본은 이런 논란에 마침표를 찍을만한 발견이었는가 봅니다. 어쨌든, 상세한 내용은 논문을 구한 후에 써보도록 하겠습니다. 최근 발표된Raptorex와 관련한 글도 조만간 올려보겠습니다. 아무튼, 티라노사우리드의 진화와 관련해 하나 하나 단서가 밝혀지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P.S.) 제가 부랴부랴 이런 엉성한 글을 올리는 이유는 최근 과학밸리를 도배하는 청국장 마인드와 크게 관련이 없는 것이 아닌 것이 아니고 아니고 아니고 아니고 아닌 것이 아니랍니다.

P.S.2) 과밸 모임에 다현이를 데리고 가려했으나, 딱지 맞았습니다. 다현이 선약이 있다는군요. 흑...

by 꼬깔 | 2009/10/10 12:28 | 공룡 이야기 | 트랙백 | 덧글(15)

◀ 이전 페이지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