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화석

무시무시하게 거대한 사우리안 - Dinosauria

흔히 공룡 학명에는 '사우루스'가 붙습니다. 이 때문에 사람들은 '-사우루스'가 붙으면 으레 '공룡'이라 생각을 합니다. 그렇다면, 과연 '사우루스'는 무엇일까요? 사우루스라는 뜻을 살펴보면 이렇습니다.

saurus : Gk. saura(σαυρα, 도마뱀)

그렇지만 단지 도마뱀(현재는 파충류의 뜻에 가깝게 쓰고 있습니다.)을 뜻하는 '사우루스'에 사람들이 열광할 이유는 없겠지요? 얘기는 약 18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 최초로 명명된 공룡 - Megalosaurus
☞ 1824년 William Buckland는 한 동물 턱뼈 화석을 발견하고 '거대한 도마뱀'이란 뜻으로 메갈로사우루스란 학명을 부여합니다. 뜻밖에 많은 사람이 이구아노돈(Iguanodon)이 최초로 명명된 공룡으로 알고 있지만, 최초로 명명된 공룡 학명은 메갈로사우루스입니다. 이구아노돈은 1825년 Gideon Mantell에 의해 명명되었습니다. 결국, 메갈로사우루스보다 1년 정도 늦은 셈이지요.
▶ 초창기 메갈로사우루스의 복원도
(출처 : http://www.lindahall.org/events_exhib/exhibit/exhibits/dino/images/goo3h.jpg)

☆ 공룡 - 무시무시하게 거대한 도마뱀
☞ 1842년 영국의 Richard Owen은 거대한 사우리아(Sauria) 화석 - Megalosaurus, Iguanodon, Hylaeosaurus - 을 살펴보다 이들이 과거에 존재했던 특별한 녀석들로 생각하고 'Dinosauria'란 새로운 이름을 만들어 발표합니다. Dinosauria란 명칭의 발표 시기에 대해서는 다음에 따로 정리해서 글을 올려볼 생각입니다.
▶ 초창기 이구아노돈의 복원도
(출처 : http://www.lindahall.org/events_exhib/exhibit/exhibits/dino/images/goo1h.jpg)

dino : Gk. deinos(δεινος, 무시무시한)
sauria : Gk. saura(σαυρα, 도마뱀)


★ 사우리아란 무엇일까?
☞ 그렇다면, 도대체 사우리아가 무엇일까요? 오언이 명명했던 디노사우리아는 사우리아 중에서도 '무시무시할 정도로 거대한' 사우리아를 일컬었던 것입니다. 그렇다면, 이전에 이미 '사우리아'라는 용어를 사용했던 것이겠죠? 이와 관련한 얘기는 다음과 같습니다.

1800년 프랑스의 Alexandre Brongniart(알렉상드르 브롱냐르)는 당시 네발로 기어다니는 '사지동물' - Reptilia(파충강) - 을 4개의 그룹으로 분류했습니다. 이때는 특별히 양서류와 파충류를 구분하던 시기가 아니었다고 합니다.

1) Batrachia(바트라키아)
렙틸리아 중에 개구리를 포함하는그룹입니다. 현재의 Amphibia와는 다소 다른 개념입니다.
2)
Chelonia(켈로니아)
렙틸리아 중에 거북이를 포함하는 그룹입니다.
3)
Ophidia(오피디아)
렙틸리아 중에 뱀을 포함 포함하는 그룹입니다.
4)
Sauria(사우리아)
렙틸리아 중에 도마뱀을 닮은 녀석들을 총칭하는 말입니다. 도마뱀과 악어, 그리고 도롱뇽이 포함됩니다.


이 당시 분류는 외형에 의한 분류였기 때문에 지금과는 다릅니다. 도마뱀과 뱀이 다른 그룹이고 악어와 도마뱀이 한 그룹으로 묶인 것을 보면 알 수 있지요. 분류명 자체는 이런 뜻이 있습니다.

batrachia : Gk. batrachos(βατραχος, frog)
chelonia : Gk. chelonion(χελωνιον, tortoise)
ophidia : Gk. ophis(οφις, snake)
sauria : Gk. saura(σαυρα, lizard)


이 중 사우리아와 비슷하지만 보다 거대하고 과거에 살았던 것으로 생각되는 녀석들을 'Dinosauria'로 부른 것입니다.

그렇다면 용(龍)이란 용어는 왜 생겼을까요?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saurus를 용으로 번역한 것은 '거대한 도마뱀'을 dragon으로 생각을 했을 것이고, 이에 대응되는 용어가 동양의 용(龍)이기 때문일 것 같습니다. 실제 중국어 사전상에서 龙의 의미가 '거대한 도마뱀' 정도의 의미도 가진다고 나와 있네요. 물론, 이 역시 드래곤과 관련 있는 의미로 나중에 등장했을 가능성이 크겠지요.

사우루스가 붙는 동물은 공룡 이외에도 많습니다. 포유류인 바실로사우루스도 있고, 양서류인 메토포사우루스도 있습니다. 본래 사우루스 뜻은 '도마뱀'이었고, 오언에 의해 '디노사우리아'가 등장하면서 자연스럽게 '사우루스 = 공룡'의 공식이 만들어진 것 같습니다.

P.S.) 예전에 올렸던 글인데, 생각보다 많은 분께서 읽어보지 못하신 것 같아 수정/정리해서 다시 올립니다. 

by 꼬깔 | 2010/04/24 22:31 | 공룡 이야기 | 트랙백 | 덧글(13)

Velociraptor도 청소부였을까??

(출처 : http://newsimg.bbc.co.uk/media/images/47566000/jpg/_47566473_velociraptorprotoceratopscolor.jpg)

한동안 - 물론 지금도 여전히 - 티라노사우루스가 청소부인지 포식자인지를 놓고 논란이 많았습니다. 덕분에 Horner 박사는 미쿡 초딩들 악플에 시달렸고(?) 공룡 관련 토론에 빠지지 않는 주제 중 하나가 바로 티라노사우루스의 포식자 vs 청소부 논란이었습니다. 그런데 얼마 전 Velociraptor의 이빨 자국이 남은 Protoceratops의 턱뼈와 Velociraptor의 이빨이 발견되었다고 합니다. 사실 벨로키랍토르가 프로토케라톱스를 사냥했었는지 그리고 이들을 먹이로 취했는지와 관련해서 벨로키랍토르가 프로토케라톱스를 주된 먹이로 삼지는 않았을 것이란 주장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번 발견으로 벨로키랍토르는 프로토케라톱스를 사냥했을 뿐 아니라 - 유명한 fighting dinosaurs가 그 증거입니다. - 프로토케라톱스의 사체를 청소하기도 했을 것이란 주장에 무게가 실렸습니다.
(출처 : http://newsimg.bbc.co.uk/media/images/47566000/jpg/_47566624_fig2sm.jpg)
(출처 : http://newsimg.bbc.co.uk/media/images/47566000/jpg/_47566625_fig2sm.jpg)

David Hone 박사 등이 발견한 프로토케라톱스의 화석은 턱뼈였는데, 벨로키랍토르의 이빨 자국이 있었고 이와 일치하는 이빨이 부근에서 발견되었다고 합니다. 포식자가 피식자를 사냥하면 내장이나 부드러운 살코기를 먼저 먹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그리고 청소부들은 뼈에 붙은 남은 살점을 취하는 것이 일반적이겠지요. 그럼에도 벨로키랍토르의 이빨 자국이 프로토케라톱스의 턱뼈 부근에 나타났다는 것은 벨로키랍토르가 프로토케라톱스의 사체를 청소했다는 증거로 볼 수 있다는 얘기겠지요.

현생 포식자도 때로는 사냥을 하고 때로는 남의 먹이를 가로채고 심지어 상황이 열악하다면 사체를 청소할 수도 있습니다. 이는 하이에나나 자칼과 같은 일반적으로 알려진 청소부만의 문제가 아니고 대표적인 포식자인사자 역시 마찬가지니까요. 결국 자칼이든 사자든 상황에 따라 청소와 포식을 할 수 있는 것처럼 벨로키랍토르와 티라노사우루스(혹은 타르보사우루스) 역시 상황에 따라 포식과 청소를 했으리라 생각됩니다.

혹시 이번 발견으로 벨로키랍토르가 포식자냐 청소부냐 하는 이상한 논쟁이 생기는 것은 아니겠죠? :)

by 꼬깔 | 2010/04/09 16:29 | 공룡 이야기 | 트랙백 | 덧글(27)

Siamotyrannus isanensis의 분류학적 고찰


얼마전 남반구, 즉, 곤드와나의 티라노사우로이드가 발견되었다는 글을 보고 좀 흥분했었습니다. 물론 그래서 포스팅도 짤막하게 했었고요. (남반구에도 티라노사우로이드가 살았을까?) 남반구에서 티라노사우로이드가 발견되었다면 정말 놀라운 일일테니 말입니다. 그런데 Lee님 덕분에 관련 논문을 슬쩍 봤는데, 발견된 부위가 골반 쪽이었고 특징 역시 골반의 pubic boot란 부분인 듯싶었습니다. 그런데 이 부분을 생각하니 갑작스레 떠오른 공룡이 있었습니다. 그건 바로 태국에서 발견되었던 시아모티란누스 때문입니다. 예전 글을 뒤적여 찾았습니다. 먼지를 좀 툴툴 털고 올려봅니다.

Siamotyrannus
의 분류는 의견이 분분한 편입니다. 여러분의 생각은 어떻습니까?

ⓐ Tyrannosauroidea이다. (티란노사우루스 상과)
ⓑ Tyrannosauridae이다. (티란노사우루스 과)
ⓒ Carnosauria이다. (카르노사우리아)

예전 다이노옵션이라는 공룡 카페의 공룡 토론방에 위와 같은 질문을 올려봤었습니다. 공룡에 대한 전문가가 아니라서 참으로 조심스럽게 뒤적여보고 확인해본 후 '개인적인 결론'을 내린 후에 최종적으로 '이융남 박사님'께 여쭤봤습니다. 결론부터 말씀을 드리자면 ⓒ가 현재의 분류라고 합니다. 좀 의아하죠?^^ 워낙 티라노사우루스과에 속하는 공룡으로 알려져 있어 그랬던 것 같습니다. 또한 Dinodata 역시 분류는 Tyrannosauridae로 해놓았고, 사실 내용을 읽어보면 꼭 그렇지만은 않다는 식의 의견을 피력해놓았지요. 대략적으로 살펴보겠습니다.

▶ 발견 및 발견자의 주장
☞ 시아모티란누스는 프랑스의 Buffetaut et al(Buffetaut 외)에 의해 명명되었습니다. 그리고 가장 오래되고 원시적인 티라노사우리드이며, 이후 발견된 녀석들의 조상뻘 된다고 주장을 했습니다. 그리고 티라노사우루스에 관한한 최고의 권위자라 할 수 있는 Holtz박사도 부분적으로 인정(티라노사우리드와 비슷한 특징을 가졌으며 선조에 가까울 수 있다는)을 했었지요.1) 발견된 화석은 다음과 같습니다.

Holotype
- (PW9-1) five dorsal vertebrae, sacrum, caudal vertebrae 1-13, several chevrons, ilium (820 mm), pubis, ischium
티라노사우리드를 닮은 골반의 특징을 가지고 분류를 했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시아모티란누스의 복원도는 2개의 앞발가락을 가진 전형적인 티라노사우리드가 되었지요.

▶ 새로운 주장
☞ 그런데 이후 Paul Sereno가 골반이 모두 명확한 티라노사우리드의 특징을 보이는 것은 아니다란 주장을 제기했고, Rauhut(2000)와 Holtz(2004)도 카르노사우리아에 속하는 특징을 보이며 카르노사우리아로 결론을 내렸다고 합니다. 즉, 티라노사우리드의 원시적인 형태가 아닌 Basal Tetanurae에 가까울 것이란 결론을 내린 것이지요. 분류상으로 본다면 Allosauridae보다는 Sinraptoridae에 가까울 것으로 생각을 하며, 일본에서 발견된 Fukuiraptor와 가까운 녀석이라고 하는군요.

현재로썬 Carnosauria에 속하며 Allosauroidea와의 공통 조상으로부터 분기되었을 가능성이 높아 하위 분류는 명확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 이 부분은 푸쿠이랍토르도 마찬가지인 것 같습니다.

결론은 basal allosauroid에 해당하는 녀석이란 것입니다. 아래의 글은 제가 보낸 메일과 이융남 박사님께서 보내주신 답신입니다.

(보낸 편지)
태국에서 발견된 Siamotyrannus의 분류에 대한 것입니다. 초기에는 원시적인 tyrannosaurs로 분류를 했다고 하는데 여러가지 책을 뒤적여보니(박사님께서 추천해주신 the dinosauria에도요) 제각각이더군요. dinosauria에는 신랍토르에 가까운 녀석으로 일본의 푸쿠이랍토르와 가까운 녀석으로 되어 있었습니다. 또한 Holtz 박사의 2003년 분류인가에도 그렇게 되어 있었고요. tyrannosauroid로 분류해야 하나요 아니면 Carnosauria에 포함시키는 것이 적절할까요?

(답신)
Carnosauria에 속하는 것이 현재 분류입니다.
Tyrannosauroidea는 훨씬 더 진화된 공룡입니다.

그리고, The Dinosauria란 책에도 시아모티란누스는 'basal tetanurae'로 설명이 되어 있습니다.
 
P.S.) 위의 복원도는 전형적인 티란노사우리드 복원인 것 같습니다. 그러니 혹시라도 시아모티란누스 복원도를 그리실 분께서는 참고를 하시기 바랍니다.


P.S.2) 새롭게 발견된 곤드와나의 공룡과 관련한 글은 조만간 올려보겠습니다. :) - 이건 예전글이 아님! :) -

1) Holtz 박사는 이번 발견에 대해 "놀랍지만, 보다 많은 화석이 발견되야 할 것 같다."란 조심스러운 의견을 냈습니다. 아마도 시아모티란누스 때의 기억이 있어서가 아닌가 싶습니다. :)

by 꼬깔 | 2010/03/30 06:33 | 공룡 이야기 | 트랙백 | 덧글(9)

공룡이 새로부터 진화했을까?

오뎅제왕님께서 오랜만에 창조꽉회 기사를 링크(Dinosaurs evolved from Birds) 해주셔서 - 현재 창조꽉회는 익스로는 접속이 안됩니다. - 재밌게 읽었습니다. :) 기사에 언급된 분은 Martin, Feduccia, 그리고 Ruben 박사입니다. Martin과 Feduccia, 그리고 Ruben은 새의 조상이 공룡이 아니라는 쪽의 최후의 생존자 쯤 되는 분입니다. (특히, Ruben은 공룡이 온혈 동물이 아니었다는 주장을 하는 학자로 유명합니다.) 이들이 미는 새의 공통조상에 가까운 녀석이 바로 롱기수쿠아마(Longisquama)라는 파충류입니다. 이 녀석은 분류상 여전히 논란이 됩니다. 새의 조상이라 주장하는 - Martin, Feduccia - 쪽은 지배파충류이면서 공룡과 가까운 관계로 생각하며, 다른쪽에서는 지배파충류가 아닌 Lepidosaurodomorpha clade - 뱀, 도마뱀 등을 포함하는 - 로 생각합니다. (Benton et al., 2001) 깃털이라 주장하는 장식물 역시 리본 모양의 변형된 비늘 정도로 생각하는 것이 일반적이지요. 그래서 한때 트라이아스기의 조류 조상으로 각광받던 롱기스쿠아마는 요즘은 인기를 잃은 듯합니다.

(출처 : http://osu.orst.edu/dept/ncs/photos/longis.jpg)

각설하고 링크된 내용 역시 별반 다를 것이 없습니다. 최초의 깃털 공룡인 중화용조(Sinosauropteryx)의 원시 깃털이 깃털이 아니란 주장과 Caudipteryx는 공룡이 아니라 날지 못하는 새라고 주장한 사람이 바로 Ruben이거든요. 그리고 Martin은 2004년 미크로랍토르를 포함하는 드로마이오사우리드가 날지 못하는 새라고 주장했고, 모든 깃털 공룡이 날지 못하는 새라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이는 Gregory Paul의 아이디어와 비슷하면서도 조금 다릅니다. Paul은 1988년 벨로키랍토르를 포함하는 드로마이오사우리드가 새의 조상으로부터 진화한 날지 못하는 새라고 주장했고, Mayr등의 지지를 받았습니다. Mayr 등이 정리한 분지도는 이렇습니다.
보시면 아시겠지만, 새와 공룡이 복잡하게 얽혀 있는 형태입니다. 그럼에도 Paul은 새가 공룡으로부터 진화했고, 이후 깃털 공룡이 새로부터 진화했다는 복잡한 아이디어를 낸 것인 반면, Martin 등은 애당초 새가 지배파충류 - 그들이 밀고 있는 롱기스쿠아마를 닮은 공통조상 - 로부터 진화한 후 깃털 공룡은 2차적으로 날지 못하게 된 새라는 주장을 펼치는 겁니다. 그리고 전통적인 새와 공룡의 관계는 아래와 같습니다.
결론적으로 Ruben과 Martin 등은 자신들의 기존 주장을 끊임 없이 되풀이 하고 있는 겁니다. 그러나 현재 대부분의 고생물학자는 공룡으로부터 새가 진화했다고 믿으며, 복잡하게 얽힌 퍼즐을 맞추고 있는 겁니다. 그런 의미에서 Martin, Feduccia 등은 독불장군처럼 묘사될 수 있겠지요.

여기까지가 공룡과 새의 관계 문제였습니다. 그리고 영락 없이 창조꽉회의 주장 - 이들 주장이라기보다는 원문을 작성한 창조주의자의 주장 - 은 일부만 인용해 문제가 있는 것처럼 보인 것에 불과한 겁니다. 게다가 마지막 주장은 코미디의 극치라 할 수 있습니다.

전통 지식인 진화론은 모순어법(oxymoron) 투성이 이다. 그것은 진화중독증에 감염된 사람들이 즐겨 탐닉하는 방식이다.(02/02/2008). 지식은 종종 틀에 박힌 생각을 벗어날 것을 요구한다. 특별히 틀린 개념이 서로 강하게 영향을 미치고 있는 과학 분야에서는 더욱 그렇다. 독불장군들을 위하여! 이 경우에 루벤은 독불장군으로 충분하지 않다. 다윈당의 당원증을 찢어버리고 지적설계의 혁명에 동참하라.

즉, Ruben, Martin, Feduccia 등은 진화론자인데, 마치 이들이 진화론을 부정하고 진화가 문제가 있어 다투는 것처럼 생각하고는 뻔뻔스럽게 지적설계에 동참하라는 드립을 하고 있으니 말입니다. :) 그리고 마지막으로 친숙한 표현도 있군요.

그래서 과학자들은 자신들이 보기 원하는 것을 보고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다음 질문은 이것이다. 그들은 왜 그것을 보기 원하는 것일까? 그것은 찰스 다윈의 보이지 않는 손이 그들의 눈에 있는 안경을 통해 통제하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다윈의 마인드 컨트롤에 조종당하는 피해자이며, 사실 다윈은 Charles Darwin이 아닌 MC Darwin이었고, 모든 사람에게 이겼던 겁니다. 내 안에 다윈 있다~ 응?

by 꼬깔 | 2010/02/23 13:32 | 공룡 이야기 | 트랙백(2) | 덧글(25)

◀ 이전 페이지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