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Ruben

공룡이 새로부터 진화했을까?

오뎅제왕님께서 오랜만에 창조꽉회 기사를 링크(Dinosaurs evolved from Birds) 해주셔서 - 현재 창조꽉회는 익스로는 접속이 안됩니다. - 재밌게 읽었습니다. :) 기사에 언급된 분은 Martin, Feduccia, 그리고 Ruben 박사입니다. Martin과 Feduccia, 그리고 Ruben은 새의 조상이 공룡이 아니라는 쪽의 최후의 생존자 쯤 되는 분입니다. (특히, Ruben은 공룡이 온혈 동물이 아니었다는 주장을 하는 학자로 유명합니다.) 이들이 미는 새의 공통조상에 가까운 녀석이 바로 롱기수쿠아마(Longisquama)라는 파충류입니다. 이 녀석은 분류상 여전히 논란이 됩니다. 새의 조상이라 주장하는 - Martin, Feduccia - 쪽은 지배파충류이면서 공룡과 가까운 관계로 생각하며, 다른쪽에서는 지배파충류가 아닌 Lepidosaurodomorpha clade - 뱀, 도마뱀 등을 포함하는 - 로 생각합니다. (Benton et al., 2001) 깃털이라 주장하는 장식물 역시 리본 모양의 변형된 비늘 정도로 생각하는 것이 일반적이지요. 그래서 한때 트라이아스기의 조류 조상으로 각광받던 롱기스쿠아마는 요즘은 인기를 잃은 듯합니다.

(출처 : http://osu.orst.edu/dept/ncs/photos/longis.jpg)

각설하고 링크된 내용 역시 별반 다를 것이 없습니다. 최초의 깃털 공룡인 중화용조(Sinosauropteryx)의 원시 깃털이 깃털이 아니란 주장과 Caudipteryx는 공룡이 아니라 날지 못하는 새라고 주장한 사람이 바로 Ruben이거든요. 그리고 Martin은 2004년 미크로랍토르를 포함하는 드로마이오사우리드가 날지 못하는 새라고 주장했고, 모든 깃털 공룡이 날지 못하는 새라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이는 Gregory Paul의 아이디어와 비슷하면서도 조금 다릅니다. Paul은 1988년 벨로키랍토르를 포함하는 드로마이오사우리드가 새의 조상으로부터 진화한 날지 못하는 새라고 주장했고, Mayr등의 지지를 받았습니다. Mayr 등이 정리한 분지도는 이렇습니다.
보시면 아시겠지만, 새와 공룡이 복잡하게 얽혀 있는 형태입니다. 그럼에도 Paul은 새가 공룡으로부터 진화했고, 이후 깃털 공룡이 새로부터 진화했다는 복잡한 아이디어를 낸 것인 반면, Martin 등은 애당초 새가 지배파충류 - 그들이 밀고 있는 롱기스쿠아마를 닮은 공통조상 - 로부터 진화한 후 깃털 공룡은 2차적으로 날지 못하게 된 새라는 주장을 펼치는 겁니다. 그리고 전통적인 새와 공룡의 관계는 아래와 같습니다.
결론적으로 Ruben과 Martin 등은 자신들의 기존 주장을 끊임 없이 되풀이 하고 있는 겁니다. 그러나 현재 대부분의 고생물학자는 공룡으로부터 새가 진화했다고 믿으며, 복잡하게 얽힌 퍼즐을 맞추고 있는 겁니다. 그런 의미에서 Martin, Feduccia 등은 독불장군처럼 묘사될 수 있겠지요.

여기까지가 공룡과 새의 관계 문제였습니다. 그리고 영락 없이 창조꽉회의 주장 - 이들 주장이라기보다는 원문을 작성한 창조주의자의 주장 - 은 일부만 인용해 문제가 있는 것처럼 보인 것에 불과한 겁니다. 게다가 마지막 주장은 코미디의 극치라 할 수 있습니다.

전통 지식인 진화론은 모순어법(oxymoron) 투성이 이다. 그것은 진화중독증에 감염된 사람들이 즐겨 탐닉하는 방식이다.(02/02/2008). 지식은 종종 틀에 박힌 생각을 벗어날 것을 요구한다. 특별히 틀린 개념이 서로 강하게 영향을 미치고 있는 과학 분야에서는 더욱 그렇다. 독불장군들을 위하여! 이 경우에 루벤은 독불장군으로 충분하지 않다. 다윈당의 당원증을 찢어버리고 지적설계의 혁명에 동참하라.

즉, Ruben, Martin, Feduccia 등은 진화론자인데, 마치 이들이 진화론을 부정하고 진화가 문제가 있어 다투는 것처럼 생각하고는 뻔뻔스럽게 지적설계에 동참하라는 드립을 하고 있으니 말입니다. :) 그리고 마지막으로 친숙한 표현도 있군요.

그래서 과학자들은 자신들이 보기 원하는 것을 보고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다음 질문은 이것이다. 그들은 왜 그것을 보기 원하는 것일까? 그것은 찰스 다윈의 보이지 않는 손이 그들의 눈에 있는 안경을 통해 통제하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다윈의 마인드 컨트롤에 조종당하는 피해자이며, 사실 다윈은 Charles Darwin이 아닌 MC Darwin이었고, 모든 사람에게 이겼던 겁니다. 내 안에 다윈 있다~ 응?

by 꼬깔 | 2010/02/23 13:32 | 공룡 이야기 | 트랙백(2) | 덧글(25)

새의 공룡 기원설에 대한 마이어의 반박 내용

(출처 : http://www.pbs.org/wgbh/evolution/library/03/4/images/l_034_01_l.jpg)

새의 기원과 관련해 현재까지의 정설은 사실상 공룡 기원입니다. 즉, 공룡 중 일부가 새로 진화했다는 것이지요. 외관상으로는 이를 반박하는 학자들과의 힘겨루기가 있는 것처럼 보이나 실제로는 고생물학자의 대부분이 공룡 기원을 지지합니다. 공룡 기원을 반대하는 이름이 알려진 학자는 Feduccia, Martin, Ruben 정도입니다.

예전에 읽었던 에른스트 마이어의 '진화란 무엇인가?'란 책에 조류 기원이 공룡이라는 가설에 대한 반박이란 제목의 글이 있더군요. 책의 뉘앙스 상 에른스트 마이어는 공룡 기원을 지지하지 않는 듯했습니다. (어쩌면 이 책이 2001년에 씌여졌기 때문인지도 모릅니다.) 그리고 따로 box로 이에 대한 반박 근거를 정리해 놓았었습니다. 이를 개략적으로 적어 보면 이렇습니다.

1. 연대 : 구조적으로 가장 조류에 가까운 공룡들은 공룡 가운데 가장 나중에 나타났는데 (8,000 ~ 1억 1,000만 년 전) 시조새는 그보다 훨신 더 오래되었다. (약 1억 4,500만 년 전). 그리고 하부 쥐라기나 트라이아스기 지층에서는 조류 조상으로 볼 만큼 조류와 비슷한 공룡은 나타나지 않았다.

2. 손가락 : 공룡의 세 개의 손가락은 1, 2, 3이고 조류는 2, 3, 4이다. 따라서 조류의 손가락이 공룡에서 유래한 것으로 보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

3. 이빨 : 수각류의 이빨은 뒤로 휘어져 있고 납작하며 끝이 톱니 모양으로 되어 있는데 이는 못처럼 뾰족하고 잘록하며 톱니처럼 들쭉날쭉하지 않은 시조새나 다른 초기 조류의 이빨과 차이를 보인다.

4. 앞다리 : 나중에 나타난 수각류 공룡의 팔이음뼈(상지대, pectoral girdle)나 앞다리는 초기 조류를 공중으로 날아오르게 해 준 강력한 날개의 기초가 되기에는 너무 작고 약하다. 또한, 급격한 앞다리의 성장을 일으킬 만한 요인은 찾아볼 수 없다.

5. 비행 : 새의 비행 분야의 선도적인 공기 역학 전문가들은 지상에서 공중으로 날아오르는 식으로 조류의 비행이 시작되는 것은 거의 불가능했을 것이라고 주장한다.


또한, 마이어는 이외에도 트라이아스기 지층에서 발견된 프로토아비스를 언급했습니다. 물론, 마이어 역시 이에 대해서는 조심스런 입장이었지만 말입니다.

안타깝게도 지금까지 알려진 조류의 화석 가운데에는 1억 5,000만 년보다 더 오래된 것은 존재하지 않는다. 실제로 그러한 화석으로 프로토아비스(Protoavis)가 보고되었으나(Chatterjee, 1997) 아직까지 선도적인 조류 해부학자의 조사를 받지 못한 상태이다.


그러나 사실상 프로토아비스는 여러 화석이 뒤섞였을 가능성이 높으며, 새의 조상이 될만한 근거가 없다는 것이 중론입니다. 앞으로 Chatterjee가 자료를 보완해야 할 일이겠지만, 쉽지 않아 보입니다. 이와 관련해서는 예전에 Protoavis는 최초의 새인가?란 포스트를 올렸던 적이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앞으로 이에 대한 반박을 아는데까지 간단하게나마 적어볼까 합니다. 그런데 사실 저 반박 내용 중 3번과 4번 내용은 반박이라 할 것도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또한, 2번 내용은 이미  새의 기원에 관한 논쟁과 Frameshift란 포스트를 올렸기에 생략하겠습니다. 결국 주된 것은 1번과 5번에 대한 내용이 될 듯합니다. 시간이 되면 정리해보겠습니다.

by 꼬깔 | 2009/07/10 22:30 | 공룡 이야기 | 트랙백 | 덧글(12)

등록된 포스트가 없습니다.
[새글쓰기] 메뉴를 눌러 새로운 포스트를 올리시기 바랍니다.

◀ 이전 페이지다음 페이지 ▶